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7일 (일)
전체메뉴

한국, G7에 초청국으로 참석한다…의제는 보건·기후·민주주의

정부합동 대응팀 첫 회의 개최…G7과 공유할 정책방향 모색

  • 기사입력 : 2021-01-23 11:17:48
  •   
  • 2019년 8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3번째)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왼쪽 5번째) 독일 총리를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 등이 원탁 회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8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3번째)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왼쪽 5번째) 독일 총리를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 등이 원탁 회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됨에 따라 회의 참석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외교부는 "우리나라는 올해 G7 정상회의에 의장국인 영국의 초청을 받아 호주, 인도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외교부는 정상회의 의제 준비를 위해 'G7 정부합동 대응팀'을 구성하고 최경림 G7 협의체 셰르파 주재로 이날 첫 회의를 했다.

    대응팀은 외교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질병관리청으로 구성됐다.

    참석자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한국이 참여하는 3개 의제인 보건 협력, 기후변화 대응, 민주적 가치에 대해 논의했다.

    그간 한국이 방역과 경제를 균형 있게 달성하고, 한국판 뉴딜과 '2050 탄소 중립 선언' 등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온 점을 고려해 이들 의제에 기여할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서울=연합뉴스)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준비하기 위한 'G7 정부합동 대응팀' 첫 회의가 22일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되고 있다. 2021.1.2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준비하기 위한 'G7 정부합동 대응팀' 첫 회의가 22일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되고 있다. 2021.1.2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올해 5월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인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과를 G7 정상회의와 연결하고, 11월 예정된 제26차 기후변화총회(COP26)의 성과 도출까지 이어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개방성과 투명성 등 민주적 가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참석국들과 공유할 수 있는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앞서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한국을 게스트 국가로 초청했다.

    G7 회원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등 7개국이지만, 의장국은 그해 논의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다른 국가나 국제기구 등을 초청할 수 있다.

    G7 회원국들이 첫날 국제금융, 정무 등 현안을 먼저 논의하고 다음 날 초청국도 참여하는 확대회의에서 제한된 의제를 논의하는 형식이다.

    영국은 한국을 초청한 이유에 대해 개방적이고 민주적 사회라는 공동 가치 하에 모두에게 더 나은 재건, 새로운 전염병의 유행 예방, 기후변화 대응 등 인류가 당면한 시급한 과제 해결에 한국이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