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23일 (수)
전체메뉴

“50년 국립공원에 묶인 남해군민 불편 풀어보자”

군, 상설협의체 구성 주민 애로 수렴
환경부·한려해상공단 등에 건의키로

  • 기사입력 : 2019-01-10 22:00:00
  •   

  • 남해군이 한려해상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합동 상설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군은 지난 9일 군청회의실에서 주민 대표 등 27명의 협의체 구성원과 장충남 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위한 남해군상설협의체 회의를 열었다.

    메인이미지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위한 남해군상설협의체 박삼준(가운데) 대표와 부대표 4명./남해군/

    협의체는 이날 대표에 박삼준 전 남해군의회 부의장을, 부대표에 공원구역에 해당하는 이동·상주·고현·설천면 등 4개 면에서 각 1명씩 선출했다.

    협의체는 주민 건의사항에 대해 공원구역 조정 시 반영할 사항인지, 제도개선 사항인지 세부적으로 분류해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논의 후 결정된 사항은 환경부, 한려해상국립공원공단 등 해당 기관에 건의할 계획이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군상설협의체는 공원 내 다양한 주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여러 번의 주민 간담회를 거쳐 어렵게 구성된 만큼 협의체가 제 역할을 다하려면 구성원들의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10년 만에 이뤄지는 환경부의 제3차 국립공원구역 조정에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해군은 한려해상국립공원 전체 면적 가운데 7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은 지난 50여년간 재산권 행사에 많은 제약을 받아 왔다.

    김재익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