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7일 (화)
전체메뉴

‘밀양형 일자리’에 거는 기대 크다

  • 기사입력 : 2019-06-11 20:17:45
  •   
  • 경남도가 밀양하남일반산단을 ‘뿌리산업 스마트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밀양형 일자리)로 추진한다고 밝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로는 ‘광주형’과 ‘구미형’에 이어 3번째인 ‘밀양형 일자리’에 대한 기대는 크다. 가장 큰 이유는 ‘밀양형 일자리’의 특징에서 나온다. ‘광주형’이 광주시가 경영의 사실상 주체가 되는 것과는 달리 ‘밀양형’은 지자체 등이 나서 공장 부지 확보 등을 지원해주고 경영은 중소기업들이 개별적으로 하는 방식. 즉 ‘광주형’·‘구미형’이 대기업의 투자방식이라면 ‘밀양형’은 30여 개 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경영 역시 개별기업이 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말도 탈도 많던 하남일반산단을 ‘밀양형 일자리’로 가꾸는 것에도 기대를 걸게 한다. 하남일반산단은 2006년 1월 주물 관련 업체 42곳의 기업이 하남기계소재공단사업협동조합 설립 인가를 받은 후 2006년 3월부터 조합과 하남산단 입주 예정 업체들의 협약 체결을 통해 추진했다. 그러나 공해업체 입주를 반대하는 주민 반발과 경기불황 등으로 분양권 반납 등 업체들이 겪은 어려움이 한두 가지 아니었다. 이 같은 문제를 ‘뿌리산업 스마트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하는 ‘밀양형 일자리’로 해결한다는 것은 기업 입장에서는 대환영일 수밖에 없다.

    ‘밀양형 일자리’에 대한 가장 큰 기대는 기업이 들어와 일자리가 생기며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데 있다. 도의 발표대로라면 오는 20일 지역 노사민정협의회 개최 후 협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진해 마천 주물업체 등 30개 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3500억원 이상의 직접투자와 500여명의 직접고용 신규인력이 창출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입주 반대 주민 설득과 함께 법인세 감면, 투자촉진 보조금 상향 등의 과제도 해결해야 한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처리되면 몇 가지는 해결될 수 있지만 공단조성 반대 주민은 있을 수 있다. 이들에 대한 더 신중하고 논리적인 접근과 설득을 통해 ‘밀양형 일자리’가 성공하기를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