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메뉴

마산 해양신도시 조성사업 계륵 되나

  • 기사입력 : 2017-06-19 07:00:00
  •   

  • 마산 해양신도시 조성사업 민간투자자 공모가 또 실패로 결론이 났다. 창원시는 지난 2월 16일~5월 17일 진행한 공모에 단독 신청한 A업체의 사업계획서를 분석한 결과 일부 기준에 미달되고 가장 중요한 1군 건설사를 선정하지 못해 무효처리했다고 밝혔다. 시가 민간투자자 공모에 실패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시는 지난해 4월 (주)부영주택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지만 주거·상업시설 규모를 놓고 업체와 이견을 보이다 결국 무산된 바 있다. 시는 당장의 이득보다 마산만의 가치와 도시의 미래를 최우선해 사업추진을 신중히 하겠다고는 하지만 다시 공모절차를 진행하는 것조차 불투명해 앞날이 걱정된다.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은 사실 태생적 한계가 있다. 가포신항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준설토로 마산만 공유수면을 메워 인공섬을 만들겠다는 자체가 논란의 소지가 있었다. 가포신항이 예상과는 달리 컨테이너항으로서의 구실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데다 매립으로 인한 마산만 환경 악화 요인으로 지목돼온 것이다. 시가 해양신도시를 ‘아파트 숲’이 아닌 문화·관광·레저 도시로 만들겠다고 천명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사업자 선정 기준을 까다롭게 하다 보니 민간투자자가 선뜻 나서기가 쉽지 않다. 시로서도 투자자 입장에 서다 보면 난개발이 예상되고 난개발을 막자니 투자자를 찾기 어려워 답답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마산해양신도시는 계획대로라면 2019년부터 민간 투자자가 개발사업에 나서도록 되어 있다. 마산만의 아름다움을 유지하면서 관광과 문화가 접목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부지조성 공정률은 현재 70%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안상수 창원시장이 마산해양신도시는 들어서지 말아야 할 곳에 들어서는 것이라고 밝혀 구구한 해석을 낳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이 사업이 마산 난개발의 한 요인이자 마산만 수질 악화를 불러오는 등 사회·경제적, 환경적 문제를 안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역 환경단체 등에선 이참에 공영개발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국비확보 없이는 추진하기가 어렵다. 마산해양신도시의 운명이 주목된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