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 (금)
전체메뉴

노선 포화로 중국으로 기수 돌린 LCC 신·증설 잇따라

노선 포화, 대안으로 중국 선택 사드 사태 정반대 상황

  • 기사입력 : 2019-07-11 15:15:39
  •   
  • 일본노선을 중심으로 성장을 거듭하던 저비용항공사들이 한일 경제갈등과 노선 포화 등 영향으로 중국 노선에 눈을 돌리고 있다.

    지난 2017년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중국 노선을 일본으로 돌렸던 상황과 정반대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에어부산은 이달 중순부터 10월까지 김해∼옌지, 김해∼장자제 노선을 대폭 증편했다.

    김해∼옌지 노선은 18일부터 10월 26일까지 목·금·일요일에 추가 항공편을 투입해 주 6회 운항하고 김해∼장자제 노선은 20일부터 10월 8일까지 화·토요일을 추가해 운항 편수를 주 4회로 늘렸고 지난 5월 운수권을 받은 인천 출발 중국 노선도 연내 취항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에어부산은 인천∼선전(주 6회), 인천∼청두(주 3회), 인천∼닝보(주 3회) 운수권을 확보한 상태로 현재 인천국제공항 지점 개설과 수도권 영업직원 채용 등을 서두르고 있고, 이스타항공도 12일부터 인천∼상하이 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제주항공도 김해∼장자제, 제주∼베이징, 제주∼시안 등 신규 노선을 3분기 중 취항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과 에어서울 등도 새로 배분받은 중국 노선 취항 준비에 나서고 있다. 이처럼 저비용항공사들의 중국 노선 신·증설이 잇따르고 있는 것은 지난 5월 한중 노선 운수권이 추가 배분되면서 저비용항공사 중심으로 신규 취항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고, 반면에 일본 노선은 일부 줄이거나 운항을 취소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노선 포화 등을 이유로 9월 1일부터 대구∼오사카 노선을 2편에서 1편으로 감축 운항하고 대구∼도쿄 노선은 아예 운항을 중단할 계획이다.

    한편, 에어부산은 그동안 일본 노선 영업이익률이 높아 노선 증설에 집중했으나, 대부분 노선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최근 한일 갈등으로 이용 승객이 급감하면서 노선 재편을 추진하고 있는데 여름 성수기인 7, 8월에 일본 노선을 예약한 국내 단체 여행객 가운데 최근까지 300여명이 예약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고 관공서나 공기업 등을 중심으로 7, 8월 단체 항공편을 취소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