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7일 (월)
전체메뉴

경남체육인 “민간 체육단체장, 총회서 선출해야”

대한체육회와 간담회서 건의

  • 기사입력 : 2019-03-14 22:00:00
  •   

  • 경남체육회와 18개 시·군체육회는 민간 체육단체장 선출 방식과 관련, 공개모집을 통해 이사회에서 추천하고 총회에서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경남체육회와 18개 시·군체육회는 이날 진주 더하우스갑을에서 열린 대한체육회와의 간담회에서 체육단체장 선출방식에 대해 이사회에서 추천하고 총회에서 선출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건의안을 제출했다. 이 건의안에는 지방체육 진흥을 위해 자치단체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메인이미지
    대한체육회와 경상남도체육회 및 18개 시군체육회가 14일 진주 더하우스갑을에서 간담회를 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체육회/

    지방자치단체장 및 지방의원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은 오는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그동안 17개 시·도지사는 당연직으로 맡아온 시·도체육회 회장을 겸직할 수 없게 된다.

    경남 체육인들은 “선거인단을 구성해 회장 선출을 추진하려는 대한체육회의 방식은 민주적으로 선출하더라도 경남체육회, 18개 시·군체육회 재정자립이 선행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자율성과 지치권을 확보할 수 없고, 지방체육의 정치화를 심화시키며 선거로 인한 후유증으로 지역 체육인 간 심각한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안정적 재원 대책 없이 지자체장의 정치적 입지에 반하는 회장이 당선될 경우 갈등이 심화될 것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강진태·권태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