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6일 (화)
전체메뉴

[카드뉴스] 인자 나도 한글 배운다

  • 기사입력 : 2018-10-01 18:56:04
  •   
  • 내 나이 칠십이 훌쩍 넘도록 글을 몰랐다아이가.

    아때 학교를 못 갔거든. 이게 평생 한이 될 줄 몰랐제.

    버스도 잘 못 타고 동사무소든, 은행을 가서도 서류 작성이라고 하면 고마 앞이 캄캄했다항께네.

    이름 석 자 적는 것이 힘든데 우짤끼고, 내사 마 미치뿌겠더라.

    한글을 모른다고 하이 부끄러워서 나이 먹어 눈이 잘 안보인다고 했제.

    그런데 아들이 한날 한글 배우는 데 있다고 갈치 주드라고,

    그래서 가봤다 아이가 선샘이 가르쳐준다카데 그때부터 한글 배웠제.

    인자 이름 석 자는 쓰고, 내 생각도 글로 쓸 수 있다!

    좀 늦까이지만 친구랑 선생님들이랑 공부항께네 자랑스럽고 좋다마.

    시화도 써 가, 2018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도 내고 전시회하고 사람들 앞에서 낭송도 했다아이가.

    상 받은 경남 친구들 많다. 우리 시화 쓴 거 좀 볼끼가? 자랑 좀 해도 되것제?

    (이 이야기는 2018전국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 출품한 경남 문해교육생들의 말씀을 추려 만든 것입니다.)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기말순
            김말순(79)·하동군청(늘배움 한글문해교실)

    농협에 갔다
    인자 나도 한글 배운다.
    당당하게
    이름 석자 썼는데
    ㅁ을 빠뜨렸다.
    김말순이 그래서


    기말순이 됐다.
    방학을 하지 않았다면
    제대로 썼을텐데
    그새 잊어 버렸다.
    그래도 한바탕
    웃어으니
    남은거다.

    ◆잘못탄 차
               김순이(75)·하동군청(늘배움 한글문해교실)

    도부장사 나갔다가
    청암차 탄다는 게
    수곡차 타고 갔네
    캄캄한 밤 걸어가면서
    글몰라 당한 일 엄청 울었다네
    지금은 글 배워서
    내가는 곳 버스
    마음 놓고 탄다네

    ◆사인했어요
               박영희·성산노인종합복지관

    바퀴벌레약을 받으러
    아파트관리소에 갔다.

    할머니 여기 사인하세요!
    사인이 머꼬?
    여기 빈칸에 이름 쓰세요!

    이름을 써주고
    바퀴벌레약을 받아왔다
    기분이 좋았다.

    이름 쓰는 것이 사인인줄
    그때서야 처음 알았다.
    자꾸만 웃음이 났다.

    ◆내 친구
                안의중학교 엄순금

    나에게 친구가 생겼습니다.
    내 친구 이름은 암입니다.
    혼자 사는 나는 친구랑 밥을 먹습니다.
    나도 한 그릇 친구도 한 그릇

    그 동안 암을 이기려고 계모임도 가고
    옷도 사입고 뽄을 냈는데
    이제는 친구와 학교에 갑니다.
    공부도 하고 시험도 같이 봅니다.
    짜게 먹지마라 운동해라 눕지말고 학교가자
    친구는 잔소리꾼이지만
    공부할 때만큼은 꼭 내 어깨를 두드려줍니다.

    선생님이 내 아픔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학교가 내 고통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손주보다 학교
                   윤순녀·민들레노인복지학교

    화창한 날씨에 내 마음도 들떠
    손주들이 보고 싶고
    용돈도 주고 싶어
    아들네에 가려다가
    복지학교로 발길을 돌렸다.

    복지관 가면
    한글도 배우고 노래도 부르고 그림도 그리고
    신나는 게 너무 많아
    손주 보고 싶은 것도 참는다.

    오늘은
    색종이로 부엉이를 접었다.
    나무를 그려 부엉이를 올려놓고
    눈도 그려 넣으니 그럴싸하다.

    손주야
    섭섭해 마라
    멋진 부엉이 접어서 용돈이랑 같이 줄꾸마


    ◆송아지
            김순달·산청군청

    음메
    음메
    소가 운다.
    또 운다.
    밥 달라고 송아지도 운다.
    엄마소 따라 운다.
    여물을 한 웅큼 먹으면서도 운다.
    그래도 송아지 보면
    나는 기분이 좋다.

    글자를 배워서
    송아지 이름도 지어본다.
    송아지라고 써 본다.
    송아지가 이름이다.
    허벌쩍 웃는다.
    송아지도 나 따라 웃는다.
    송아지야 무럭커라
    나는 송아지가 좋다.


    ◆어깨춤이 절로 나네
                       심산옥·양산시청(중앙동행정복지센터)

    시장 가려고 버스를 탈 때
    글을 몰라
    남이 타니까 타는갑다 하고 탔다.

    복잡한 버스 안에서
    이리 저리 밀리다가
    서리를 당해도 그런갑다 했다.

    엄마, 오늘 또 한 건 했다메
    딸들이 놀려도
    그런갑다 했다.

    부모가 다리 밑에 가서 자도
    2학년까지만 학교에 보냈어도
    좀 나았겠지.

    글이 그림으로 안 보일 때
    글 보고 버스 타고
    글 써서 돈도 찾고.

    이 나이에 글 안다고
    벼슬이야 하겠냐마는
    글 아니까 덩실덩실 어깨춤이 절로 나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