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16일 (목)
전체메뉴

창원시 “정부에 수문 개방 요구하겠다”

허성무 시장 ‘안전 수돗물 대책’ 밝혀
수질분석 주5회로 늘리고 홈피 공개

  • 기사입력 : 2018-08-10 07:00:00
  •   

  • 창원시민은 하루 35만t가량의 수돗물을 먹는다. 시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낙동강 보 수문개방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수질분석 주기도 주 5회로 늘려 시 홈페이지에 공개키로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안전한 수돗물 공급 대책’을 밝혔다. 골자는 △낙동강 보 수문 개방 요구 △건강유해물질 관리 대책 강화 △정부에 정수처리 비용 국비 100억원 지원 요구다.

    시는 근본적인 대책으로 낙동강 보 수문 개방을 환경부에 요구키로 했다. 취수에 영향이 없는 수위 2m까지는 수문을 상시 개방토록 환경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한다는 것이다.


    허 시장은 회견에서 “원수 수질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며 낙동강 보 수문 개방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건강유해물질에 대한 대책도 강화키로 했다. 염소소독 과정에서 발생하는 총트리할로메탄은 ‘먹는물 수질기준’을 현행 0.1mg/ℓ의 40% 수준으로 강화한다. 목표수질은 정수장에서 0.04mg/ℓ, 가정에서는 0.05mg/ℓ로 정했다. 이를 위해 통상 3년 주기로 교체하는 활성탄을 2년으로 앞당긴다. 교체비용도 연간 30억원에서 45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수질분석 주기도 주 1~2회에서 주 5회로 늘리고, 수질분석 결과는 시홈페이지에 공개키로 했다. 녹조가 심할 경우 나타나는 맹독성의 마이크로시스틴은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주 1~2회 분석 의뢰했으나 8월 중순부터는 시 상수도사업소에 자체 분석능력을 갖추고 분석을 강화한다. 조류경보 발령기간에는 매일 원수와 정수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공개한다.

     정부에 정수처리 비용 국비 100억원을 요구키로 했다. 시는 원수대금과 물이용부담금으로 연간 200억원이 넘는 금액을 수자원공사와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납부하고 있다. 하지만 수질이 나쁜 경우 고도정수 처리에 따른 정부지원금 용도가 미약해지기 때문에 시는 수자원공사에 원수대금 90억원 중 수질차등지원금 명목으로 30억원,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물이용부담금 140억원 중 70억원을 요구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안전한 취수원 확보와 고품질 수돗물 생산으로 수돗물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할 것”이라며 “고도정수처리에 대한 국비 지원을 통해 양질의 수돗물을 더욱 저렴하게 공급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앞서 지난 3일 낙동강 조류경보 ‘경계’ 발령이 나자 휴가를 반납하고 칠서정수장과 대산정수장을 찾아 수질을 점검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