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7일 (금)
전체메뉴

도내 3곳 '열린 관광지' 선정

문체부·관광공사, 전국 12곳 조성

  • 기사입력 : 2018-04-16 07:00:00
  •   

  • 전통한방휴양관광지인 산청 동의보감촌을 비롯해 함양 상림공원, 합천 대장경기록문화테마파크 등 경남 도내 대표 관광지 3곳이 ‘열린 관광지'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2일 동의보감촌 등 전국 12곳을 올해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산청 동의보감촌. /경남신문DB/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됐으며 지난해까지 총 17곳이 만들어졌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산청군 전통한방휴양관광지(동의보감촌), 함양군 상림공원, 합천군 대장경기록문화테마파크 등 경남도내 3곳을 비롯해 아산시 외암마을, 시흥시 갯골생태공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무주군 반디랜드, 부산광역시 해운대해수욕장&온천, 장흥군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부여군 궁남지, 여수시 해양공원, 영광군 백수해안도로 등이다.

    메인이미지
    합천 대장경기록문화테마파크. /경남신문DB/

    지난해 대한민국 웰니스 관광 25선에도 선정된 바 있는 산청군 동의보감촌은 이번 ‘열린 관광지’ 선정으로 문체부 등으로부터 3억2000만원의 예산을 지원 받는다.

    메인이미지
    함양 상림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함양군/

    군은 이를 활용해 무장애 관광코스 개발, 화장실·편의시설·경사로 개보수, 장애유형별 안내체계 정비, 온오프라인 홍보지원 등 누구나 편하게 접근하고 체험할 수 있는 휴식처를 만들 계획이다.


    한편 문체부는 매년 선정 관광지 수를 늘려 2022년까지 열린 관광지 100곳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