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8일 (수)
전체메뉴

[카드뉴스] 신년호 1면 사진으로 만나는 새해의 꿈

지난 10년, 우리는 어떤 희망을 꿈꿨나

  • 기사입력 : 2018-01-02 19:31:44
  •   
  •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새해는 희망을 이야기 하기에 가장 적합한 시기입니다.

    지난 10년간 경남신문은 신년호에 어떤 희망을 이야기 했을까요. 신년호 1면 사진을 통해 '그때 그 희망'을 톱아봅니다.
     
    ▲2018년 [희망 2018, 꿈 품고 달리자]
    밀양 비보이 장빈(30)씨가 새벽 찬바람을 가르며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 도심을 힘차게 달리고 있는 사진입니다.
    목표를 향해 도약하는 청년의 모습을 응원하며, 경남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하길 꿈꿨습니다.
     
    ▲2017년 [일어서라, 조선아]


    조선업 불황으로 참으로 힘겨웠던 한 해를 보내고 맞이하는 새해였죠. 새해가 비추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 햇살처럼 희망이 깃들길 기원했습니다.
     
    ▲2016년 [올해도 꿈 향해 달려보자]
    창원시청 앞 최윤덕 장군이 달리고 있는 듯한 사진입니다. 과녁을 향해 시위를 당긴 채 거침없이 말 달리는 새해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2015년 [당신의 꿈도 뜨겁게 타오르길]
    새해 첫날 거제시 동부면 학동흑진주몽돌해변에서 시민들이 새해 첫 해돋이를 보고 있는 모습입니다. 새해를 맞으며 소망하는 새로운 꿈을 이루길 응원했습니다.
     
    ▲2014년 [도전 경남! 더 큰 미래로]
    창원시 진해구 원포동 STX조선해양 직원들이 벌크선의 추진 장치인 프로펠러를 최종 점검하고 있는 사진입니다. 지난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밀양 송전탑 사태 등의 갈등을 벗어나 화합하고 도전하는 경남의 미래를 꿈꿨습니다.
     
    ▲2013년 [행복 경남 일구는 행복한 얼굴들]
    함께 만드는 행복한 경남을 꿈꾸며 도민들의 얼굴 사진으로 모자이크를 만들었습니다. 사진은 지난해 봉사하는 삶을 실천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창원의 박금숙 서예가의 글에 맞춰 제작했습니다.
     
    ▲2012년 [새해 새희망 향해 새출발합니다]
    새해 첫날인 1일 아침 통영 미륵산 정상에서 희망을 향해 출발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통합창원시 후유증과 지자체 행정통합 갈등을 딛고 소통하고 화합하는 경남을 꿈꿨습니다.
     
    ▲2011년 ['생명의 강' 낙동강은 오늘도 도도히 흐른다]
    4대강 사업을 놓고 지역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 속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았습니다. 열이 계곡을 생채기 내고, 분노가 대지를 할퀴어도 낙동강은 깊고 넓은 품으로 보듬어 관대함으로 흐르는 낙동강의 물줄기처럼 화합하고 소통하는 경남을 바랐습니다.
     
    ▲2010년 [또 다른 희망이 솟는다]
    거제 장목면 대교가 시작되는 지점의 거가대교 건설 사진입니다. 거가대교의 웅장한 모습을 통해 남해안 시대의 희망을 그려봤습니다.
     
    ▲2009년 ['아자! 수출경남']
    경남은 2008년 10월 수출 500억달러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경남이 한국경제의 불황 극복에 앞장서자는 바람을 담아 창원공단 내 한 업체 근로자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2008년 [희망을 향해…]
    람사르 총회를 앞두고 자연의 보고인 창녕 우포늪의 일출 모습을 담았습니다. 해가 솟아오르는 창녕 우포늪에서 한 주민이 장대배를 저으며 고기잡이를 나가고 있는 풍경처럼 희망을 여는 경남을 소망했습니다. 뉴미디어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