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8일 (목)
전체메뉴

2월 수출 4.8%↑…반도체 훈풍에 對中수출 17개월만에 흑자

5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월간수지 9개월 연속 흑자
對美수출 월간 역대 최대…작년 12월 이어 또다시 대중수출 추월

  • 기사입력 : 2024-03-01 18:23:11
  •   
  • 한국 수출의 양대 축인 반도체와 대중(對中) 수출이 2월 큰 폭으로 개선됐다.

    2월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보다 66.7% 증가했고, 대중 수출은 적자 터널을 벗어나 17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2월 전체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5개월 연속 플러스 흐름을 이어갔고, 무역수지(수출-수입)는 지난해 6월부터 9개월째 흑자 행진 중이다.

    부산항에 적재된 컨테이너[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항에 적재된 컨테이너[연합뉴스 자료 사진]

    ◇ 반도체 수출 4개월 연속 증가…2017년 10월 이후 최고 증가율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2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2월 수출액은 524억1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8% 증가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 플러스로 돌아선 뒤 5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2월에는 15대 주력 품목 중 6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4개월 연속 성장세다.

    2월 반도체 수출은 99억달러를 기록해 지난해보다 66.7%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율은 2017년 10월(+69.6%) 이후 최고 수준이다.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 1월(93억7천만달러)보다도 소폭 늘어났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의 2월 수출은 60억8천만달러로 증가율이 전체 반도체 평균을 크게 웃도는 108.1%를 기록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 서버 투자가 확대하고 모바일 메모리 탑재량이 증가하는 한편, AI PC 신규 출시 등 영향으로 수출 물량이 증가하면서 반도체 수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중국, 아세안, 미국 등 주요 시장으로의 반도체 수출이 모두 증가한 것도 '반도체 훈풍'으로 이어졌다. 반도체 수출 지역별 비중에서 이들 시장의 총합은 70% 수준이다.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국내 완성차 1·2위 업체인 현대차·기아가 올해 7년 만에 합산 수출 2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1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통계를 종합한 결과,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1∼10월 각각 94만5천62대, 86만7천136대를 수출했다. 2010년대 중반 해외공장 가동 확대에 주춤했던 현대차·기아의 수출은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회복한 국내 생산에 힘입어 전년 대비 증가율도 10년래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현대차 대리점. 2023.12.10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국내 완성차 1·2위 업체인 현대차·기아가 올해 7년 만에 합산 수출 2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1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통계를 종합한 결과,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1∼10월 각각 94만5천62대, 86만7천136대를 수출했다. 2010년대 중반 해외공장 가동 확대에 주춤했던 현대차·기아의 수출은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회복한 국내 생산에 힘입어 전년 대비 증가율도 10년래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현대차 대리점. 2023.12.10 nowwego@yna.co.kr

    지난해 반도체 수출이 부진한 사이 버팀목이 됐던 자동차 수출은 51억5천700만달러로 작년보다 7.8% 감소했다. 산업부는 설 연휴 휴무와 일부 업체의 생산라인 정비 등으로 인한 일시적 감소로 보고 있다.

    전체 자동차 수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유망 품목인 전기차 수출은 글로벌 수요 둔화 우려 속에서도 1.5% 증가한 14억2천3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밖에 디스플레이(20.2%), 컴퓨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18.4%), 일반기계(1.2%), 선박(27.7%), 바이오헬스(9.3%) 등 업종의 수출 증가세도 이어졌다.

    IT 주력 수출 품목인 무선통신기기의 경우 스마트폰 수출은 57.5% 증가했지만, 부품 수출이 31.9%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는 16.5% 줄었다.

    리튬, 니켈 등 광물 가격 하락세가 지속하면서 이에 연동된 이차전지·양극재 수출도 감소했다.

    이차전지 수출은 지난 1월(-25.5%)에 이어 2월에도 18.7% 감소했다.

    양극재 수출은 1월 43.3% 줄었고 2월에는 52.3% 줄어들어 감소 폭이 더 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산업자원통상부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2024.2.28 ksm797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산업자원통상부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2024.2.28 ksm7976@yna.co.kr

    ◇ '반도체 훈풍'에 대중수출 적자 탈출…대미수출 증가세도 지속

    지역별로는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2022년 9월 이후 이어진 적자 터널을 벗어나 17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2월 대중 무역수지는 2억4천만달러 흑자였다.

    다만 중국 춘절의 영향으로 대중 수출은 지난해보다 2.4% 줄어든 96억5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수지가 적자 고리를 끊은 것은 반도체 수출 회복 영향으로 분석된다.

    대중 반도체 수출은 지난 1월 44% 증가했고 지난달 1∼25일에도 26.7%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대미(對美) 수출은 9% 증가해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2월 대미 수출은 98억달러로, 1월에 이어 2월에도 월 기준 역대 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대미 수출은 지난해 12월에 이어 2월에도 대중 수출액을 추월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은 2003년 6월 이후 20여년 만에 중국을 누르고 한국의 최대 수출국이 된 바 있다.

    주요 9대 수출시장 중 미국(9.0%), 아세안(1.4%), 중남미(25.1%), 일본(1.0%), 중동·독립국가연합(21.4%) 수출이 증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4.2.28 ksm797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4.2.28 ksm7976@yna.co.kr

    한국의 2월 수입액은 481억1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1% 줄었다.

    에너지 수입에서는 원유 수입액이 0.9%로 소폭 증가했지만, 가스(-48.6%)와 석탄(-17.3%) 수입액이 큰 폭으로 줄면서 전체 에너지 수입액이 21.2% 감소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비(非)에너지 상품 수입은 지난해보다 10.0% 감소했다.

    이로써 2월 무역수지는 42억9천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6월부터 9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반도체 60% 이상 플러스, 미국 수출 2월 기준 역대 1위로 호조세 지속, 대중국 무역수지 17개월 만에 흑자전환, 9개월 연속 흑자기조 유지 등은 우리 수출이 보여준 성과"라며 "올해 역대 최대 수준인 7천억달러라는 도전적 수출 목표 달성에 대한 청신호"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정부도 우리 경제의 삼두마차인 소비·투자·수출 중 확실한 반등세를 보이는 수출이 최선두에서 우리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