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8일 (목)
전체메뉴

"대한독립 만세"…경남 곳곳 105주년 3·1절 기념행사 엄수

독립유공자 예우에 초점 맞춰…창원·창녕·양산 등 애국지사 기림 행사

  • 기사입력 : 2024-03-01 17:46:33
  •   
  • 제105주년 3·1절인 1일 경남 곳곳에서 3·1절 기념행사가 열려 애국지사들을 추모하고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경남도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대강당에서 독립유공자 유족, 광복회, 보훈단체 관계자 등 400여명을 초청해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완수 지사는 국가보훈부를 대신해 1938년 강원도 춘천고등학교에서 비밀결사에 가입해 동맹휴학을 주도한 고(故) 김정철 선생 후손에게 대통령 표창을 전했다.

    참석자들은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을 하면서 3·1절 의미를 되새겼다.

    경남도는 독립유공자 예우와 유족 참여에 초점을 맞춰 기념식을 진행했다.

    독립유공자 유족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박달준·백낙삼·이강석 독립유공자 유족들은 선조의 독립운동을 직접 소개했다.

    박달준 선생은 1919년 합천 독립만세운동, 백낙삼 선생은 함안 독립만세운동, 이강석 선생은 김해 무계 독립만세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지난해 3월 13일 경남 밀양시 시가지에서 일제의 식민 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을 외친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 104주년 3·13 밀양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열리고 있다. [밀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3월 13일 경남 밀양시 시가지에서 일제의 식민 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을 외친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 104주년 3·13 밀양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열리고 있다. [밀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도는 기념식이 열린 이날 도청 대강당 앞에서 '경남 독립운동의 기록' 전시회를 개최했다.

    도는 기념식 후 사진 등 자료를 경남기록원으로 옮겨 한 달 동안 전시한다.

    창원시는 마산합포구 진전면 임곡리 애국지사 사당에서 조국 독립에 목숨을 바친 애국지사의 안식과 명복을 비는 추모제를 거행했다.

    창녕군은 3·1 민속문화제 이틀째인 1일 영산면 영산놀이마당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영산쇠머리대기 공개행사를 했다.

    창녕 3·1 민속문화제는 3·1 운동을 포함해 나라에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을 기리는 행사다.

    양산시립독립기념관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과 공동으로 지난달 20일부터 시작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억상자' 순회전을 이어갔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이 제작한 이동형 전시 콘텐츠 '기억상자'에서 ▲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공화정의 시작 ▲ 대한민국 뿌리, 대한민국 임시정부 ▲ 대한민국, 여기서 시작하다 ▲ 그대들 돌아오시니, 환국 등 4가지 주제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소개한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