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8일 (목)
전체메뉴

“SMR, 너무 비싸고 오래 걸리고 위험해”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 환경단체
대통령 민생토론회 원전 지원 비판

  • 기사입력 : 2024-02-26 20:52:08
  •   
  •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경남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이 밝힌 원전 지원 약속과 정부 에너지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탈핵경남시민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은 2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의 원전 지원을 ‘표심 잡기’로 평가하며, 국민을 우습게 보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도내 환경단체 회원들이 2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지난 22일 경남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의 원전 지원 약속과 정부 에너지정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도내 환경단체 회원들이 2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지난 22일 경남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의 원전 지원 약속과 정부 에너지정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2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원전 일감을 지난해 3조원에서 올해 3조3000억원으로 늘리고, 원전기업 특별금융도 1조원으로 상향하는 한편 경남과 창원을 SMR(소형모듈원전) 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환경단체는 ‘에너지전환포럼’ 자료를 인용해 핀란드(올킬로우토1기), 프랑스(플라망빌1기), 미국(보글2기), 영국(힌클리2기) 모두 초기 건설비보다 최근 비용이 3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후쿠시마 등 큰 사고를 겪으면서 안전비용이 증가하면서 원전 건설 비용도 급증했다”고 주장했다.

    환경단체는 1986년 450기에 달했던 전 세계 가동 원전이 2024년 413기로 줄었고, 최근 5년 동안 신규 원전이 28기인 반면 폐기는 39기라며, “원전이 어떻게 성장산업이고, 전 세계가 원전을 확대한다고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단체는 또 “미국 에너지경제·재무분석연구소(IEEFA) 발표에 따르면 SMR은 너무 비싸고, 오래 걸리고, 위험하다고 표현하고 있다”며 “SMR이 성장산업이라고 하지만, 연구한 지 30년이 지났는데 아직 상용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단체는 회견을 마무리하며 정부에 △원전 올인 정책 폐기 및 RE100 캠페인 동참 △재생에너지청 설치 등을 요구했다.

    차상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