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8일 (목)
전체메뉴

경찰, ‘협약 위반 의혹’ 창원파크골프협회 압수수색

회비 받은 혐의… 관계자 조사 방침
시, 협회에 변상금 사전통지서 발송

  • 기사입력 : 2024-02-22 20:17:31
  •   
  • 속보= 경찰이 ‘대산파크골프장 위·수탁 협약 위반’ 의혹이 제기된 창원파크골프협회에 대해 강제 수사에 나섰다.(22일 5면)

    22일 창원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사기 등 혐의로 지난 20일 창원파크골프협회를 압수수색했다. 협회는 대산파크골프장을 무료로 운영하기로 창원시와 맺은 협약을 위반하고 협회 회원들에게 회비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내부 서류와 컴퓨터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협회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내용을 가지고 사실 관계에 대해 확인 작업을 거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창원시는 협회가 무단으로 대산파크골프장을 점용하고 있다고 보고 최근 변상금 사전통지서를 발송했다. 창원시는 지난해 골프장 불법 확장 등의 문제가 불거지자, 낙동강유역환경청(낙동강청)으로부터 조건부 하천점용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양성화 조건인 정비 공사 과정에서 협회가 시설을 무단 점검한 채 버티면서 진척을 보이지 못했고, 이를 두고 낙동강청이 조건 미이행을 근거로 하천점용 허가 취소 가능성을 시사하자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시는 지난 19일 협회에 국유재산 무단점용에 따른 변상금 부과 사전통지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변상금은 2100여만원이다. 시 관계자는 “위·수탁 협약을 해지했기 때문에 협회는 현재 대산파크골프장에서 불법 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유재산 무단 점용에 따라 변상금 부과 사전통지서를 발송했고, 10일 이내 의견을 받는 절차가 있어 의견을 받은 후 부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하천법 위반’ 등 논란을 빚은 대산파크골프장의 정상화를 위해 낙동강유역환경청의 하천 점용허가 조건대로 정비 공사를 추진했다. 하지만 협회는 관리에서 손을 떼라는 시의 일방적 요구를 따를 수 없다며 골프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협회는 위·수탁 기간 동안 협회가 투입한 비용과 수고 등에 대한 합당한 수준의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창원 대산파크골프장. /경남신문DB/
    창원 대산파크골프장. /경남신문DB/

    김태형 기자 t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