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3월 25일 (토)
전체메뉴

경남도 도내 취약계층 난방비 긴급지원한다

박완수 지사, 취약계층 난방비 부담 덜기 위해 긴급지원 결정
노인가장세대 난방비 지원 6만원서 10만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취약계층 7만 가구에 에너지바우처 5만원 추가 지원하기로

  • 기사입력 : 2023-01-27 15:46:49
  •   
  • 경남도는 최근 '난방비 폭탄' 사태에 따른 도내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긴급지원에 나선다.

    도는 27일 도지사 주재 긴급회의를 열고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노인가장세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난방비 지원을 결정했다.

    27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가 난방비 긴급지원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경남도/
    27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가 난방비 긴급지원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경남도/

    먼저 노인가장세대 1만4000세대에 대한 난방비 지원이 10만원으로 확대된다. 독거노인, 노인부부, 조손가정 등 한파나 난방비 인상에 가장 취약한 노인가장세대는 현재 연간 6만원의 난방비를 지원받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14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또 35억원을 투입해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지원사업 대상 7만 가구에 5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도내 저소득층, 기초생활수급자, 노인,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에너지 취약계층에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는 정부에서 가구당 27만 8000원~67만7000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경남도의 추가 지원으로 규모가 32만8000원~72만7000원으로 확대된다.

    아울러 경남도는 한파에 대비한 취약계층 보호대책을 마련한다. 겨울철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철저하게 운영하고, 도내 한랭질환자 발생 시 51개소의 의료기관에서 신속히 정보를 공유 받아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또한 시군의 ‘경로당’을 한파쉼터로 적극 운영하도록 시군과 함께 긴밀하게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독거노인, 신체 기능 저하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대상(4만7000명)으로 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강화하고, 복지 사각지대인 ‘위가가구’ 발굴 시 긴급복지 지원제도를 통해 난방비를 신속 지원할 계획이다.

    27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가 난방비 긴급지원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경남도/
    27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가 난방비 긴급지원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경남도/

    박완수 지사는 “이번 겨울은 유래 없는 한파와 난방비 인상으로 취약계층 등 도민들의 생활이 더 힘들고 건강도 걱정이 된다”면서 “경남도는 한파의 복지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취약계층과 현장 중심으로 더욱 세심하게 챙기고 촘촘하고 두텁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기자 hm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