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2일 (금)
전체메뉴

창원시 “파크골프 인프라 확충에 최선 다할 것”

시의회 박선애 의원 질문서 밝혀
“원칙적으로 불법시설 원상복구 방침
낙동강유역청과 양성화 방안 협의중”

  • 기사입력 : 2022-09-29 20:37:36
  •   
  • 창원시가 최근 파크골프장의 불법 증설 문제와 부족한 인프라에 대해 최대한 수요에 충족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을 밝혔다.

    창원시는 29일 제118회 창원시의회 제1차 정례회 2차 본회의 시정질의에서 박선애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창원특례시의회./경남신문 DB/
    창원특례시의회./경남신문 DB/

    박선애 의원은 시정질의를 통해 “관내 일부 불법증설된 파크골프장과 관련, 시 차원에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원상복구를 통보했지만 협회와 마찰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창원시의 대책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조명래 창원시 제2부시장은 “최근 노인 인구의 급증과 이로 인한 파크골프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낙동강변에 위치한 창녕과 양산, 밀양 등은 임의로 하천을 점유해 불법 개설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원시파크골프협회의 파크골프장 불법 점유와 관련해 협회 측에 하천법에 따라 원상복구 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협회에서는 폭발적인 수요로 인해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선애 의원은 “창원시나 파크골프협회나 각자의 입장 차이가 있고 애로가 있는 점을 알고 있다. 관련 대책은 있는지”라며 “파크골프 수요의 폭발적인 증가에 따른 회비 인상과 회원 교육의 불합리성 등 다양한 민원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파크골프장 운영을 시설공단에서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오고 있다”고 창원시의 입장을 물었다.

    조명래 제2부시장은 관련 질의에 대해 원칙적인 방안과 양성화를 위한 노력 등 투트랙으로 접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불법 점유 부분에 대한 양성화 방안을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협의하고 있다. 잘 협의하면 좋은 방향으로 풀릴 수도 있다. 그러나 일단 원칙적으로는 원상복구를 방침으로 하고 있다”며 “시설의 운영과 관련해서는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타 지자체에서는 시설관리공단에서 하는 곳과 협회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곳으로 나뉘어 있다. 수요가 많고 인프라가 부족하다 보니 협회는 물론 회원들 간의 분쟁도 잠재하고 있다. 담당자와 적극 검토해서 시민들이 안전하고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홍남표 창원시장도 이날 질의에서 “파크골프 관련해 다양한 층에서 즐기고 있다. 인근 함안 등에 비해 파크골프의 인프라가 매우 부족한 점을 알고 있다”며 “연내 가급적이면 의회와 협의해 플랜을 수립, 수요에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