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1월 27일 (일)
전체메뉴

경남FC 황일수 “1년 2개월 공백, PO 진출로 달래고파”

십자인대 파열 부상 털고 복귀
“경기 뛰어보니 살아있음을 느껴”

  • 기사입력 : 2022-09-28 20:25:55
  •   
  • 경남FC 측면 공격수 황일수가 장기간 공백기의 아쉬움을 플레이오프로 달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일수는 지난 2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 경기에서 후반전 교체 투입돼 경기장을 누볐다. 무려 1년 2개월 만에 경기장에 복귀한 황일수는 지난해 7월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FC안양과 경기에서 두 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끈 뒤 부상으로 정든 축구장을 떠났었다.

    당시 후방 십자인대 파열로 재활에 성공한 황일수는 안타깝게도 이후 무릎 연골 부상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복귀 시점이 지연되기도 했다.

    황일수는 “신인 때를 제외하면 이렇게 경기장을 떠나 있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간 크고 작은 부상이 있었지만 십자인대 파열 등 대형 부상을 당해 경기장을 떠난 적은 처음”이라며 “재활을 할 때만 하더라도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없을 것 같았는데 대전전에서 복귀할 때는 신인 시절 느낌과 함께 축구 선수로 살아있음을 느꼈다”고 소회를 밝혔다.

    1년 2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한 경남FC 황일수가 지난 25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경남FC/
    1년 2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한 경남FC 황일수가 지난 25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경남FC/

    황일수는 한국 나이로 36살이다. 배승진, 고경민과 함께 팀 내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베테랑이다. 그는 경남이 부진할 때면 부상이 길어진 자신을 탓하기도 했고, 상승세를 탈 때는 저 자리에서 팀을 더 돕고 싶다는 생각이 늘 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황일수의 올 시즌 목표는 후배들에게 보탬을 주고, 팀이 플레이오프 진출과 함께 승격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다. 특히 베테랑으로 그는 후배들에게 ‘투혼’을 강조한다.

    황일수는 “팬들이 선수단에 정신력을 잃었다며 질타를 하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누구 하나 ‘투혼’을 발휘하지 않는 선수들은 없다. 때로는 끈질기고 투박한 축구로 성과를 내주길 희망하는 팬들도 있을 것”이라며 “후배들과 이야기를 할 때면 정신적인 부분을 많이 강조한다. 우리가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와 함께 절박함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일수의 시선은 정규시즌 잔여 경기인 3경기를 향하고 있다. 1년이 넘는 기간을 부상으로 보낸 황일수는 3경기에서 공격포인트로 팀의 승리에 발판이 되고자 한다.

    그는 “재활이 길어지면서 복귀를 걱정하기도 했는데 최우선 목표인 부상 회복이 됐으니 이제는 매 경기 10분, 20분 출전하는 것을 떠나 팀이 이길 수 있도록 헌신하고 싶다”며 “마지막에 웃으면서 팬들에게 올 시즌 좋은 기억을 남길 수 있게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이도록 절실하게 뛸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