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1월 27일 (일)
전체메뉴

경남FC 수문장 손정현, 부상으로 시즌 마감

  • 기사입력 : 2022-09-28 08:06:52
  •   

  • 경남FC의 주전 수문장인 손정현(사진)이 무릎 부상으로 사실상 내년을 기약했다. 그는 내년에 건강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손정현은 지난 8월 2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안산과 경기에서 골문을 지켰다. 이날 경남은 2-1 승리를 거뒀지만 손정현은 후반전에 부상을 당했다. 이후 손정현은 경남이 치른 7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지난 14일 무릎 수술 후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손정현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던 상황에서 발생한 부상에 아쉬움이 크고, 최근 주춤한 성적 속에 선수들과 함께 힘을 내지 못하는 부분을 걱정했다.

    손정현은 “(고)동민이가 제 기량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실점은 모두가 아쉬워할 수 밖에 없는데 사실 그만큼 좋은 선방도 보여주고 있으니 주눅들지 않았으면 한다”며 “동민이가 아플 때 내가 나설 수 있었고, 내가 부상을 당한 시기에 동민이가 돌아와 한편으론 다행스러운 기분이 든다. 든든하게 골문을 지켜줄 것이라 믿는다”며 후배 고동민을 응원했다.

    손정현의 복귀는 내년에나 이뤄질 예정이다. 10월 중순이나 재활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은 내년 1월 겨울 동계훈련에 합류하고, 2월에는 팀 훈련에 동참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부상과 별개로 손정현은 남은 3경기에서 팀의 성공을 응원했다. 특히 그는 창원에서 치를 10월 2일 전남전과 15일 안양전에 함께해 동료들에게 힘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손정현은 “그간 치러온 37경기가 아쉽지 않게 남은 3경기에 집중해 주길 고대 한다”며 “선수들이 비판에 상처를 받기도 하는데 팬들을 위해서라는 이름과 더불어 선수 개개인, 나아가 팀을 위해서 투혼을 발휘해 뛰어주길 밖에서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