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4일 (화)
전체메뉴

“창원 캠핑관광 활성화하려면 캠핑장 7~8곳 추가 공급해야”

창원시정연구원 보고서 발표
“창원 10곳, 도내 18개 시군 중 17번째
캠핑장 담당부서 일원화 등 노력을”

  • 기사입력 : 2022-08-08 22:04:30
  •   
  • 창원 캠핑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캠핑장 7~8곳을 추가로 공급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창원시정연구원은 8일 ‘창원특례시 캠핑관광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통해 창원지역에 캠핑장 10곳이 운영 중이지만 인지도 부족, 행정지원 부족 등으로 캠핑관광 경쟁력 향상에 한계점을 노출했다고 지적했다.

    시정연구원 사회문화연구실 김기영 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창원시 캠핑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존 캠핑장 운영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신규 캠핑장 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지난해 말 기준 경남에서 운영되는 캠핑장은 300곳으로, 밀양이 41곳으로 가장 많고 산청(32곳), 합천(31곳), 고성(22곳), 함양(19곳) 순이었다. 창원은 10곳이다. 인구 대비로는 산청이 가장 많고, 합천, 함양, 고성, 남해 순으로, 창원은 도내 18개 시군 중 17번째에 그쳤다. 소셜미디어 분석 결과 캠핑 장소 중 창원의 언급량은 2016년 52위에서 2020년 145위로 급격히 하락하는 추세다.


    창원은 의창구 북면과 마산합포구 진전면에 각 1곳씩 공공캠핑장이 있고 나머지 8곳은 민간 캠핑장이다. 모두 마산합포구에 집중돼 있다. 기존 캠핑장 운영 활성화를 위해서는 △캠핑장 담당부서 일원화 △문화체육관광부의 등록 야영장 지원사업과 연동한 지원 규모 확대 △캠핑장 특성을 반영한 지원방안 마련 △캠핑장 홍보 기능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창원시의 경우 캠핑장 전담부서 없이 각 구청에서 관리하고 있고 성격에 따라 공원녹지과, 농업정책과 등 담당 부서가 다르다. 캠핑장에 대한 지원도 단기성에 그쳐 편의시설 개보수 지원이 요구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시정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신규 캠핑장 조성 방안도 제시했다. 의창구 북면 본포수변생태공원은 낙동강살리기 사업으로 조성된 친수공간이지만 야영이 제한돼 있다. 그러나 연중 캠핑이 이뤄지고 있고 장박에 따른 민원이 제기되거나, 쓰레기 불법 투기 등 환경오염 문제도 노출돼 있다.

    보고서는 본포수변생태공원을 유럽식 수변 복합캠핑장으로 꾸미고 규모는 오토캠핑장 30면, 일반캠핑장 30면 정도를 제시했다. 비슷한 예로 부산시의 낙동강 하구 삼락생태공원 내 오토캠핑장과 대저생태공원 내 대저캠핑장을 제안했다. 또 다른 곳은 마산합포구 구산면 심리 반동초등학교 원정분교장이다. 보고서는 1999년 폐교된 이후 미활용 상태인 이곳을 활용해 일반캠핑장 20면, 글램핑 10면 규모로 캠핑과 낚시가 가능한 아웃도어 캠핑장 콘셉트를 제안했다. 비슷한 사례로 논산시의 상상마당 문화예술학교를 제시했다. 시정연구원은 수급 분석 결과, 현재 10곳에서 추가로 7~8곳(사이트 수 33개 기준)이 더 필요하고, 민간캠핑장 유치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