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7일 (목)
전체메뉴

[사설] 도지사 후보 공통 공약은 ‘지역경제 살리기’

  • 기사입력 : 2022-05-22 20:57:48
  •   
  • 대선 연장전이라고 불리고 있는 6·1지방선거가 초반부터 전국적으로 여야 후보들 간에 네거티브전이 펼쳐지면서 지역을 위한 정책과 현안은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선 84일 만에 지방선거를 치르게 됨에 따라 여야가 ‘국정 안정론’과 ‘견제론’을 내세우면서 향후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해 당력을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분위기에서도 경남도지사 후보들은 공통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있어 그나마 정책 선거에 대한 기대감이 든다. 중앙선관위가 공개한 도지사 후보의 5대 공약을 분석한 결과, 지역경제를 살리고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다.

    도지사 후보들이 제시한 공약의 공통점은 경제 활성화에 있지만 세부적으로는 차이점이 뚜렷해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 많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는 ‘경부울 메가시티’ 등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의 연속성에 방점을 두었다면, 국민의힘 박완수 후보는 ‘경남투자청’ 신설과 관광산업 인프라 조성 등 신규 사업이 눈에 들어온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복지 연계 경제 정책에, 통일한국당 최진석 후보는 전기차 관련 산업에 주안점을 두었다는 게 차별점이다. 도지사 후보들의 공약이 지역경제에 집중된 것은 지역경제와 지역 소멸 위기감이 반영된 결과일 것이다.

    지방선거는 선동적인 정치구호를 버리고 지역 이슈를 중심으로 치열하게 경쟁하되 그 과정은 공명정대해야 한다. 이번 선거는 경남의 미래를 결정할 뿐 아니라 지역 주민의 삶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과 관심이 필요하다. 특히 도지사 후보들이 ‘대선 연장전 프레임’ 속에 빠지지 않고 정책과 비전으로 경쟁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바람직하다. 공약이 대부분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돼 있다고 해도 이를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를 꼼꼼하게 따지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그저 표를 얻기 위한 선심성 공약과 실현 가능성이 낮은 장밋빛 공약을 가려내야 함은 물론이다. 이번 도지사 선거가 지역경제를 살리고 도민들이 잘 사는 경남이 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