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9월 17일 (금)
전체메뉴

김해 사고 발생 많은 4곳, 교통시설 확 바꾼다

삼계동 노인복지관·흥동 농협 사거리
부원동 가락로·가락로 삼거리 선정
7.6억 들여 연말까지 예방시설 설치

  • 기사입력 : 2021-08-04 21:16:19
  •   
  • 김해시는 국제안전도시에 걸맞게 교통사고가 잦은 시내 도로 4개 지점의 교통시설을 대폭 개선해 시민 안전을 확보한다고 4일 밝혔다.

    개선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삼계동 노인복지관 사거리, 부원동 가락로와 가락로 삼거리, 흥동 농협 사거리로 교통사고 사망·부상 건수를 기준으로 특정 지점의 교통사고 위험도를 가늠하는 EPDO(대물피해환산법, Equivalent Property Damage Only)가 높은 곳들이다. 이들 지점들은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잦은 곳 기본개선계획을 기초로 선정됐다.

    교통사고 발생이 잦은 김해시 삼계동 노인복지관 사거리. /김해시/
    교통사고 발생이 잦은 김해시 삼계동 노인복지관 사거리. /김해시/

    최근 3년(2017~2019년)간 삼계동 노인복지관 사거리는 사망 1건, 부상 33건으로 EPDO 지수가 111점으로 4곳 중 가장 높았다.

    부원동 가락로 삼거리(가락로 포함)는 93점(사망 1건, 부상 27건), 흥동 농협 사거리는 60점(부상 20건) 순이다.

    시는 이곳에 7억6000만원(국비 50%, 시비 50%)을 투입해 무인단속카메라, 무단횡단방지펜스, 고원식횡단보도(보도와 같은 높이의 횡단보도), 교통안전표지판을 설치하고 횡단보도를 정비하는 공사에 이달 중 착수해 올해 말 완공 예정이다.

    박현우 시 도로과장은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매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국제안전도시 위상에 걸맞게 시민 모두가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안전한 김해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