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2일 (화)
전체메뉴

경남FC, 3-0 승리로 상위권 도약 시동

창원서 부천FC1995에 완승

  • 기사입력 : 2021-04-24 19:25:49
  •   
  • 경남FC가 홈에서 3대0 대승을 거두며 상위권 도약에 시동을 걸었다.

    경남은 24일 오후 1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러진 2021 K2리그 8라운드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리그에서의 홈 첫 승이자 첫 3득점 경기로, 그간 보여줬던 경기력을 대승이라는 결과로 나타냈다.

    경남의 선발 라인업에는 주요한 변화가 있었다. 기존 출전한 공격진과 수비진은 그대로였지만, 오른쪽 수비수 채광훈이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점이 가장 큰 차이였다. 임민혁이 왼쪽 다리 부상을 입은 여파로 중앙 미드필더에 공백이 생긴 경남은 이 공백을 메우기 위해 채광훈을 택했다.

    경남FC 이정협이 24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리그 첫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경남FC/
    경남FC 이정협이 24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리그 첫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경남FC/

    이번 경기 경남이 가장 초점을 맞춘 점은 선제골이었다. 이번 시즌 선제골을 넣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고 경기 내용 역시 압도적이었다. 이 때문에 경남은 선제골을 위해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가져갔다.

    경남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면서 부천 수비를 위협했지만, 완벽한 마무리를 아쉽게 보여주지 못하면서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경남은 이정협과 투톱을 이뤘던 고경민을 빼고 에르난데스를 투입했다.

    전반부터 부천의 골문을 두드리던 경남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그 결실을 보았다. 후반 3분, 부천 진영 안에서 양 팀 선수들이 뒤엉켜 혼전 상황을 맞았다. 혼전 상황 속에서 백성동이 공을 따냈고, 곧바로 왼쪽에서 침투하는 이정협에게로 길게 넘겨줬다. 이정협은 부천의 뒷공간을 완벽하게 뚫어냈고,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트리며 리드를 잡았다. 이정협은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을 기록했다.

    리드를 뺏긴 부천은 강한 공세를 펼쳤지만, 경남의 골키퍼 손정현이 연이어 부천의 공격을 막아냈다.

    부천의 공세를 막아낸 경남은 에르난데스, 황일수 등 빠른 선수들을 이용한 역습으로 날카로운 공격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30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잡기 위해 에르난데스가 전방으로 달려들었다. 공을 잡은 에르난데스는 부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달려가 곧바로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았다. 에르난데스는 곧바로 오른발로 슈팅을 했고, 골키퍼에게 막히고 나온 공을 다시 잡고 부천 골문 왼쪽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는 깔끔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에르난데스는 리그 2호 골을 터트리며 득점 감각에 물이 오른 모습을 보였다.

    경남은 후반 32분, 선제골을 기록한 이정협을 빼고 이의형을 투입했고, 후반 41분 주장 황일수를 빼고 도동현을 투입했다.

    후반 막판까지 부천은 공세를 가했지만, 골키퍼 손정현을 비롯한 수비진이 완벽하게 공세를 틀어막으며 2점 리드를 지켜냈다.

    경남은 후반 추가시간에 3번째 골을 뽑아냈다. 이의형과 에르난데스가 후방에서 공을 이어받아 빠른 속도로 하프라인부터 역습을 전개했다. 이의형이 부천 골문 앞에서 때린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에르난데스가 부천의 빈 골대에 넣어 3번째 득점을 뽑아냈다. 이번 시즌 경남의 첫 3득점 경기이고, 에르난데스는 멀티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경남은 3-0 완승을 거두며 이번 시즌 홈에서의 리그 첫 승을 기록했다.

    김병희 기자 kimb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