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5일 (토)
전체메뉴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 기사입력 : 2021-04-18 09:34:11
  •   
  •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18일 전했다.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었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유명세를 견디지 못한 김 할머니는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왔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발인 19일 오전. ☎ 02-2152-1360.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