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5일 (목)
전체메뉴

[세상을 보며] ‘중소기업 기술 인력 빼가기’ 유감- 김명현(함안의령본부장)

  • 기사입력 : 2021-04-05 20:15:51
  •   

  • 지난달 중순 연임된 박계출 함안상의 회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국내 대기업 계열사의 함안지역 중소기업 기술인력 탈취 미수 건의 경과를 설명했다. 문제의 대기업 계열사에서 여론화 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중소기업 인력 스카우트 중단’을 결정했고 이를 상의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 건과 관련해 지난달 3일 청와대와 대한상의, 지역 국회의원에게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개발 인력 스카우트 방지 건의문’을 전달했다.

    함안지역 중소기업 사례를 보면 대기업 계열사는 내부 임직원 추천채용제도를 통해 경쟁사는 물론 고객사와 협력사의 기술 인력을 스카우트하고 성사될 경우 수백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 회장의 문제 제기처럼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인력 빼가기’로 인해 중소기업 경쟁력이 약화되거나 경영에 차질을 빚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한다.

    문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격차가 상당해 대기업에서 연봉을 더 준다고 하면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이직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통계청이 지난 2월 발표한 ‘2019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세전소득은 515만원이다. 중소기업 근로자의 세전소득은 245만원으로 대·중소기업 간 월평균 소득이 270만원 정도 차이를 보였다. 대·중소기업 월평균 소득은 전년 대비 각각 2.9%, 6.1% 증가했지만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대기업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이런 임금 격차 속에서 대기업이 임금 차액의 60~70%(1900만~2300만원) 정도를 연봉으로 더 준다고 할 경우 중소기업 기술인력들이 대기업을 선택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대기업이 중소기업 기술인력을 빼갈 경우 대기업은 한 명의 ‘우수’ 인력을 채용하는 수준에 그치지만 해당 중소기업은 생존의 위기에 몰린다.

    실제 대기업 계열사가 함안지역 중소기업 기술 인력을 빼갔을 경우 그 중소기업은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중단할 수밖에 없는 큰 위기를 겪어야 했다고 한다.

    국내 대다수 중소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와 유가 상승, 환율 불안 등 외부 경영환경 악화에도 대처하기 힘든 상황이다.

    여기에 대기업으로 핵심 기술 인력까지 유출될 경우 생존에 심각한 위협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기업들이 자본을 앞세워 무분별한 중소기업 인력 빼가기를 지속한다면 중소기업은 연구개발 인력 투자를 망설이게 된다. 이럴 경우 중소기업들의 기술력은 떨어져 경쟁력을 상실하게 되고 이는 국내 산업 전체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진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이 오랜 시간 길러낸 기술인력을 빼가지 말고 신입사원을 채용해 엔지니어로 키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상당수 대기업들이 신입사원 채용보다는 신속한 현장 투입이 가능한 경력직 채용으로 인력 충원 방식을 바꾸면서 이 같은 바람은 현실화될 가능성이 낮다.

    이런 상황에서는 대기업이 임금 인상을 자제하면서 협력 중소기업에 적정 이윤을 보장해 영업이익을 높여 주는 등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이 필요하다. 대기업들의 양보와 배려가 요구된다.

    김명현(함안의령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