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9일 (월)
전체메뉴

‘창원 11대 정책 어젠다’ 대선 공약화 추진

시,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등
당위성 고도화·이슈화 논의

  • 기사입력 : 2021-04-08 08:24:56
  •   
  • 창원시는 1년 앞으로 다가온 제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지역 숙원사업 및 장기 현안에 대한 대선 공약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시정회의실에서 동남권 균형발전을 앞당기고 창원 지역 정주 여건을 개선할 ‘11대 정책 어젠다’ 발굴을 완료하고,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 논리 고도화와 지역 이슈화를 위한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번 회의에서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11대 정책 어젠다 국책 사업화를 위해 대선 주요 일정별 세부 추진전략을 토론했다. 특히, 대선 공약화 첫 번째 단계인 지역 사회 이슈화를 위해 시민 소통 강화를 통한 공감대 형성과 여론 확산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론했다.

    창원시가 7일 시정회의실에서 ‘11대 정책 어젠다’ 발굴과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 논리 고도화 및 지역 이슈화를 위한 전략회의를 열고 있다./창원시/
    창원시가 7일 시정회의실에서 ‘11대 정책 어젠다’ 발굴과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 논리 고도화 및 지역 이슈화를 위한 전략회의를 열고 있다./창원시/

    시가 발굴한 11대 정책 어젠다는 3대 동력, 8대 지역 숙원으로 구성돼 있다. 3대 동력으로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7개) △주력산업 혁신성장(4개) △탄소중립 선도도시(2개) 등 13개 세부 공약과제를 발굴했다. 또한, 8대 지역 숙원에는 창원권역 그린벨트(GB) 합리적 조정과 함께 디지털 혁신타운 조성 등 도시성장 균형발전을 선도할 4개 사업, 의과대학 및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등 교육·문화분권을 실현할 4대 과제도 함께 담았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1대 정책 어젠다는 동남권 대도약을 넘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과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대선 공약화돼야 한다”며 “오직 창원시와 창원시민만을 위한다는 생각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공약 과제 이슈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전략 회의에서 논의한 사항을 바탕으로 약 두 달간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에 대한 지역 이슈화와 여론형성 과정을 거친다. 본격적인 경선 일정이 시작되는 6월 이후부터는 공약 과제 기획안을 각 정당별로 전달하는 등 지역 염원과 당위성을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