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2일 (화)
전체메뉴

‘미활용 폐교’ 전국 최다 보유 경남교육청 올해 31% 감축

94개 중 29개 매각·대부·자체 활용
‘2131프로젝트’ 마련해 대대적 추진

  • 기사입력 : 2021-02-22 08:06:11
  •   
  • 속보= 경남도교육청이 올 한해 미활용 폐교 31%를 감축해 전국 최다 미활용 폐교 보유 불명예에서 벗어난다.(1월28일 2면 ▲경남교육청, 전담팀 꾸려‘미활용 폐교’ 줄인다 )

    경남도교육청은 올해를 ‘폐교재산 감축의 해’로 정하고, 미활용 중인 94개 중 29개를 매각, 대부, 자체 활용해 31% 감축을 목표로 하는 ‘2131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경남의 전체 폐교수는 584곳으로 매각 335곳, 반환 3곳, 자체활용 55곳, 대부 97곳이며, 미활용 폐교는 94곳이다. 경남교육청은 ‘2131프로젝트’에 따라 올해 매각 13곳, 대부 10곳, 자체활용 6곳 등 29곳을 감축한다. 또 중장기 계획에 따라 2022년 31곳, 2023년 16곳, 2024년 18곳을 감축하는 등 향후 미활용 폐교를 적극 감축키로 했다.

    이를 위해 경남교육청은 △적극적인 계획 수립 △선제적인 소통 강화 △상생하는 지원·홍보 방안을 추진과제로 설정했다. 우선 유형별 다양한 활용 방안을 유관기관과 함께 검토해 2021~2024년까지 지역별 중장기 활용 계획을 구체적으로 수립한다. 특히 폐교를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설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는 오는 3월 도교육청에 신설되는 기후환경교육추진단의 신재생에너지담당이 맡게 된다. 자체활용은 체육시설이나 체험시설 등의 방안을 찾고 있다.

    20년 이상 된 미활용 폐교 건물에 대해서는 연차별로 철거하거나 보수계획을 재수립해 노후된 폐교 환경을 정비할 계획이다. 또 폐교 활용방안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 간담회, 지역민 설명회 등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직접 지역별 폐교 활용 실태 조사와 현장점검도 나선다.

    내·외부 전문가로 ‘폐교재산 전담팀’을 구성해 실무 매뉴얼을 제작하고 관련 조례 개정 검토, 지역별 실태조사 현황 분석과 향후 추진방안도 모색한다. 또 도교육청 누리집 ‘폐교재산 활용 안내’ 꼭지를 개선해 매각·대부 절차와 내용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폐교재산 활용 우수사례와 주민참여 아이디어 발굴 등 현장 맞춤형 홍보를 확대한다.

    황둘숙 재정복지과장은 “폐교재산 활용은 교육기관을 넘어 지역민과 지방자치단체의 관심과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역과 상생하는 폐교재산의 재탄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교육청 전경./경남신문DB/
    경남교육청 전경./경남신문DB/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