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7일 (일)
전체메뉴

“경남 사회적기업 대출 55억까지 확대”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 목표 밝혀
올해 15억… 매년 10~15억씩 증액

  • 기사입력 : 2021-01-21 22:08:22
  •   
  • 비수도권에서는 지난해 처음으로 출범한 사회적금융 지원기관인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의 한 해 지원금 규모를 2024년까지 55억원으로 확대하는 계획이 발표됐다.

    21일 사회적금융 포럼이 개최한 ‘2021 사회적금융 비전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가한 정원각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 상임이사(경남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센터장 겸직)는 ‘지역 사회적 금융 생태계, 수요현황’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1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2021 사회적금융 비전 토론회’ 장면.
    21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2021 사회적금융 비전 토론회’ 장면.

    정 상임이사의 발표에 따르면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는 향후 5년간 출범 원년인 2020년 대비 8배 이상의 사회적경제기업 대상의 대출을 지원한다는 목표이다. 지난해 대출 규모는 6억2000만원으로 나타났고 올해는 15억원으로 지원 목표를 잡았다. 이후 2022년은 25억원, 2023년 40억원, 2024년 55억원으로 매년 10억~15억원씩 증액할 계획이다.

    또 임팩트 투자 플랫폼 기업인 비플러스와 협력해 경남형 P2P(Peer to Peer) 대출 시스템을 구축해 자금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P2P는 투자자와 수요자를 바로 연결해 자금을 대출하는 방식을 뜻한다. 또 장기적으로는 경남사회적경제기금을 위탁 운영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정원각 상임이사는 “사회적경제 자립을 위해서는 금융 지원이 중요하다. 대출을 통해 갚아야하는 의무가 부여되는 것이 직접 지원 보다는 실효성이 높다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다”며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가 경남의 사회적금융 전문 기관으로 성장해 도내 사회적경제기업들의 창업, 성장, 규모화를 지원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 토론회에서는 사회적금융의 어려움과 함께 극복 방안도 논의됐다. 박종현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사회적금융이 △사회적경제 사업체의 수익 증대 기대가 크지 않음 △담보나 보증이 부족 △자금공급자의 손실 위험 등의 이유로 기존의 금융보다 더욱 운영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박 교수는 정부 등 공공투자자를 비롯해 시민투자자까지 이어지는 사회적 투자자의 확대가 핵심 요건이라고 제시했다.

    한편 사회적금융 포럼은 사회적경제조직과 사회혁신기업에 투융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활동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려는 사회적 금융 기관들의 협력 네트워크이다. ㈜경남사회가치금융대부, (재)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등 전국의 24개 기관과 임팩트 투자사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글·사진=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