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1일 (월)
전체메뉴

KBO, 부정행위 철저 관리한다

제재 규정 정비, 클린베이스볼 정책 강화

  • 기사입력 : 2021-01-19 16:24:37
  •   
  • 최근 프로야구 일부 선수의 불법 인터넷 도박과 관련해 KBO가 관련 규정을 재정비하고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KBO는 “최근 발생한 일부 선수의 스포츠토토 참여 및 불법 인터넷 도박 등 부정행위에 대해 리그의 근간을 위협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지난 15일 클린베이스볼 관련 선수단 관리 및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전 구단에 발송했다”고 19일 밝혔다.

    KBO는 더불어 클린베이스볼 실천을 위해 ‘부정행위 규정 강화와 실효성 있는 교육’의 두 가지 기조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KBO는 우선 리그 내에서 부정행위와 품위손상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관련 규약과 규정이 정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엄격하게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제재 기준과 근거를 세분화하여 규약에 명시하는 등 미비한 규정을 재정비하고, KBO 조사위원회의 권한을 강화시키는 등 제재 규정의 실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KBO는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에도 스포츠토토 참여, 불법(스포츠) 도박, 음주운전, 승부조작, 성폭력, 도핑 등을 주제로 교육을 기획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탓에 시즌 중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만 실시했지만, 올 시즌 전 구단이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만큼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구단 별로 방역지침 준수 하에 현장 교육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해당 교육은 선수단과 구단 관계자뿐만 아니라 KBO 임직원과 심판위원 등 KBO 관계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연계해 아마야구 선수들이 프로 입단 이전부터 스포츠 윤리 교육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BO 정지택 총재는 “정규시즌이 시작되면 온택트 시대에 걸맞게 클린베이스볼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선수들과 소통하고 지속적으로 클린베이스볼의 중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 유사 사건과 사고를 막을 수 있도록 정책 강화와 일탈행위 방지 시스템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