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2월 25일 (목)
전체메뉴

“창원 청년·취약계층에 일자리 지원해요”

공공일자리사업에 1002명 모집
코로나로 실직한 청년에 50만원
주력산업·조선업 회복 지원도

  • 기사입력 : 2021-01-17 21:46:37
  •   
  • 창원시는 고용충격에 취약한 청년세대와 취업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맞춤형 일자리 지원시책을 총력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또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 등도 확대한다.

    ◇취약계층·청년세대 고용안정시책= 시는 실직자 등 취약계층과 청년세대를 지원하기 위해 공공일자리 예산을 앞당겨 상반기 내에 집행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달부터 ‘공공근로’, ‘지역방역일자리’, ‘지역공동체일자리’ 등 3개 공공일자리사업에 모두 1002명을 모집한다.

    또 50인 미만 영세사업장에서 근무하다가 경영악화로 5일 이상 무급휴직을 한 노동자 3000명에게 1인당 50만원을 지원하는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 노동자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청년에게 지역정착을 위한 자산형성이 가능한 수준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 ‘창원형 디지털 데이터 인력육성 프로젝트’ 등 9개 단위사업을 추진해 337개의 청년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창원청년 재난지원금사업’을 시행해 시간제·단기·일용·아르바이트로 근무하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청년 500명에게 1인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사업에 창원형 중장년 재취업 지원 등 모두 5개 사업을 신청했다. 이를 통해 취업취약계층 215명에게 교육·훈련사업을 제공하고 최소 162명 이상의 취업연계 성과를 거둘 계획이다.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주력산업 고용위기 선제 대응= 시는 기계·수송 분야 등 주력산업 노동자의 고용위기를 사전에 예방하고, 오랜 부진에 빠진 진해구 조선업의 경기 회복을 위한 지원시책을 추진한다. 경제·산업정책 연계형 지역주도 일자리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은 지난해보다 규모를 키운다. 창원시에서만 올해 사업으로 ‘고용안정 종합지원체계 구축’, ‘위기산업 및 신성장산업 육성’ 등 3개 프로젝트 16개 단위사업을 시행해 1006명의 고용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자동차, 기계업종 등 주력 제조업 실직위기 노동자를 대상으로 직업훈련을 통한 고용유지를 지원하는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 사업’을 전국 최초로 본격 시행한다. 시는 지난해 수요조사를 거쳐 모두 342명의 실직위기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지원할 계획이다.

    조선업 반등의 물꼬를 열어줄 지원시책도 차질없이 추진한다. 진해구 고용위기지역은 3차례 지정기간이 연장돼 고용유지 지원, 노동자 생계지원,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등 범정부 지원시책을 올해 연말까지 연장 적용한다.

    지난해 맺은 ‘STX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노사정 협약’에 따라 STX조선의 경영정상화와 고용안정 지원을 위해 기존 무급휴직 노동자의 유급휴직 전환에 따른 휴직수당의 10%를 보전하는 ‘장기 고용유지기업 보조금 지원사업’도 올해부터 본격 시행한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