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경남  |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0일 (수)
전체메뉴

창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지속…신규 확진자 7명 발생

창원 회원구 노래방 종사자 3명, 친목모임 관련 1명 추가
도, 전역 거리두기 상향 않고 창원·하동·사천 중심 방역 강화키로
창원 진해 가족, 해군 부대, 하동 중학교 관련 추가 확진자 없어

  • 기사입력 : 2020-11-24 11:19:26
  •   
  • 창원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23~24일 창원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신규 확진자 4명과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한 2명 등이 추가로 양성 판정 받았다.

    경남도는 도내 전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상향 조정하지 않고 창원·하동·사천을 중심으로 지역별, 업종별 방역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도는 23~24일 창원 거주 50대 3명(경남 474·475·478번), 60대 2명(경남 476·477번), 10대(경남 479번), 진주 거주 30대(경남 480번) 등 총 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경남 474·476·477번은 창원 마산회원구 소재 노래방 종사자로, 감염경로가 미확인된 새로운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다. 474번이 가장 먼저 증상을 느껴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고, 함께 일하는 두 사람이 이어 확진 판정 받았다.

    경남도는 이들의 정확한 감염경로와 감염선후 관계 등을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475번은 창원 친목모임 관련해 지난 23일 확진된 473번의 접촉자로 성산구 한 식당서 함께 일하고 있다.

    도는 11월 14~22일 마산회원구 아라리 노래방 방문자, 13~21일 성산구 도시어부 방문자는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요청했다.

    479번은 지난 14일 확진된 창원 일가족 집단 감염자 중 첫 확진자인 384번의 가족이다.

    478번은 증상을 느껴 직접 검사를 받았고, 아직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480번은 지난 10일 확진된 370번의 접촉자다. 10일 검사 당시 음성이었고 자가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 받았다.

    475번이 추가돼 창원 친목모임 관련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다. 반면 창원 진해 가족 및 해군 부대, 하동 중학교 관련 검사자 중에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24일 오전 10시 현재 도내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총 477명이다. 이중 118명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고 358명은 퇴원했으며 1명은 사망자다.

    한편 경남도는 도내 전 시·군에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치를 하지 않고 확진자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방역을 집중하고 지역별·업종별 맞춤형 단계 조정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일 1.5단계로 상향된 창원시, 21일 2단계를 시행 중인 하동군을 제외한 16개 시·군에는 1단계가 유지된다.

    최근 일주일 사이 창원·사천·하동을 중심으로 1일 평균 신규 확진자 12.14명이 발생해 거리두기 상향 기준을 넘어섰지만, 같은 기간 13개 시·군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을 반영, 검토한 결과다.

    다만 앞으로 일주일 간 타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되면 단계 조정에 대한 재논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11월 도내 감염 확진자 151명 중 학교와 학원을 통한 감염과 식당 및 목욕시설, 경로당 등을 통한 감염이 각각 48건으로 전체의 64%를 차지한다"며 "회식 등 소모임을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 유흥시설 등 이용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9일 오후 창원시 진해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채 채취를 기다리고 있다./김승권 기자/
    19일 오후 창원시 진해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채 채취를 기다리고 있다.(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김승권 기자/
    코로나19 상황판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