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4일 (금)
전체메뉴

경남도, 제조업 ‘디지털 전환’ 준비 착착… ‘스마트제조 공정혁신 데모공장’ 착공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 접목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1호 사업… 제조기업 생산성 향상으로 제조업 부흥
김경수 지사 “스마트그린산단 전환 과정에서 꼭 필요한 데모공장, 적극 지원”

  • 기사입력 : 2020-11-20 15:26:20
  •   
  • 산업통상자원부와 경남도가 20일 창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스마트 제조혁신 데모공장(표준제조혁신공정모듈, 이하 데모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착공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김영삼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과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의 1호 사업이자 4대 핵심사업 중 하나인 데모공장은 제조현장에 적용될 첨단 기술을 미리 구현해 시험해보는 ‘개방형 스마트 제조기술 시험장(테스트베드)’이다. 기계, 항공, 방위산업 등 경남의 주력산업의 각종 제조공정을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재조합할 수 있도록 모듈형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정식 사업명칭은 ‘표준제조혁신공정모듈’이다.

    20일 창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제조혁신 데모공장’착공식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경남도/
    20일 창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제조혁신 데모공장’착공식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경남도/

    경남도는 데모공장이 첨단 디지털 제조기술을 실제 공장과 동일한 환경에서 먼저 적용해 시험해 봄으로써 제조기업의 디지털 기술 도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핵심부품과 장비의 내구 수명 예측, 고장률 검증을 위한 평가 및 시험 시스템을 운영해 제조기업의 공정 개선도 지원하게 된다.

    주관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는 데모공장 기반 구축에 필요한 주요 시험 및 생산장비와 인공지능 제조기반(플랫폼) 등을 우선 개발 중이다.

    내년 말까지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함께 국비와 지방비 450억 원(부지매입비 100억 원 포함)을 투입해 창원시 의창구에 위치한 창원 농업기술센터 부지에 연면적 7500㎡ 규모로 구축할 예정이다.

    20일 창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제조혁신 데모공장’ 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경남도/
    20일 창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제조혁신 데모공장’ 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경남도/

    이날 김 지사는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제조업을 혁신해 나가는데 스마트그린산단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고, 경남창원국가산단이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꼭 필요한 것이 스마트제조업 공정혁신 데모공장”이라고 말했다. 또 성윤모 장관을 비롯한 연구기관, 참여기업 등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뒤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이 다시 뛸 수 있도록 우리 동남권이 그 핵심 축으로 함께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6월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경남의 산업을 ‘스마트-그린 뉴딜’로 재편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며 에너지자립형 스마트산단인 ‘스마트그린산단’의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9월 17일 창원에서 있었던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에 참석해 “경남창원국가산단은 스마트그린산단으로 변모하면서 한국판 뉴딜의 상징이 되고 있다”며 경남도의 정책에 힘을 실었다.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