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마산 인공섬 주거시설 제한하라”

물생명연대 “개발 업체 꼼수없게
기존 합의대로 595세대 못박아야”

  • 기사입력 : 2020-10-26 22:11:56
  •   
  • 최근 허성무 창원시장이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개발 방향을 밝힌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가 주거 가능 시설 제한을 둘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26일 성명서를 내고 “창원시는 인공섬 개발방향에 아파트, 오피스텔 등 주거 가능 시설을 기존 합의처럼 최대 595세대로 명확하게 발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허 시장은 지난 13일 브리핑을 통해 인공섬 공사비 3400억원 회수를 위해 인공섬 면적의 32%(20만3119㎡)를 민간에 팔겠다는 개발 방향을 밝혔지만, 지금까지 창원물생명시민연대에서 여러차례 주장한 주거시설 최소화 기준·기존 상권과의 충돌 문제 해결방안 등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인공섬 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업체에서는 수익성 극대화를 위해 향후 창원시에 2000세대 이상의 주거시설을 요구하거나 아파트는 줄이더라도 오피스텔을 확대하는 꼼수를 통해 주거 가능 공간을 대폭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창원시에서 인공섬에 대한 명확한 주거 시설 기준을 밝히지 않고 모호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업체들이 다양한 편법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해양신도시 건설사업 현장./김승권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해양신도시 건설사업 현장./김승권 기자/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이어 “인공섬 개발 이전에 해수유통이나 오염원 차단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인공섬 개발 방향 발표에서는 기후위기 시대의 에너지 자립과 마산만을 위한 물순환 등 환경적 측면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현재 인공섬 개발 방향은 공사비 3400억원 회수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인공섬 주거 가능 시설 최대 595세대 확정 발표 △기존 상권을 활성화하는 개발 방안 수립 △인공섬 내 에너지 자립 방안·조간대 설치 방안 발표 △인공섬이 만든 내호 오염에 대한 근원적 수질대책 제시 등을 요구했다.

    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