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 (토)
전체메뉴

경남지역 수출 7개월 연속 감소세

창원세관, 9월 수출입동향 발표
전년비 수출 14.5%·수입 26.2% ↓

  • 기사입력 : 2020-10-16 08:11:01
  •   
  • 코로나19 사태 이후 9월 전국의 수출 실적이 흑자 전환됐지만 경남은 7개월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창원세관은 9월 경남지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5% 감소한 28억달러, 수입은 26.2% 감소한 12억달러로, 무역수지는 16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전체 수출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친 지난 3월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7.6%)에 성공했지만 경남은 수출만 놓고 보면 7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는 선박(-44.0%), 기계류(-13.0%)에서 수출이 감소한 반면, 전기전자제품(49.7%), 자동차부품(15.6%), 철강제품(11.4%) 등의 품목은 증가했다.

    선박은 글로벌 경기 하강에 따라 선주사 요청으로 선박 인도가 연기되는 등 악재가 겹치며 당월 선박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약 44% 감소한 5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기계류에서는 섬유·피혁기계, 정밀기기 등 주요 품목에서 수출이 크게 늘며 호조세를 보였지만, 카자흐스탄으로의 육상플랜트 모듈 수출이 종료되면서 전체적인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하지만 전기전자제품에서는 미국으로의 냉장고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하반기 블랙프라이데이와 같은 대형 쇼핑 이벤트도 기다리고 있어 가전제품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부품은 6개월 만에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자동차 판매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SUV 신차 출시 영향으로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철강제품은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 수출이 반등을 보이고 있으며, 자동차 등 철강 수출을 위한 전방산업이 다소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 수입은 생산 및 설비투자와 관련된 원자재·자본재 수입이 계속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는 석탄·가스 등 연료(-49.9%)와 철강재(-45.7%), 비철금속(-27.5%) 등 주요 품목에서 수입이 크게 줄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가포신항에서 수출용 쉐보레 스파크가 줄이어 선적되고 있다./전강용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가포신항에서 수출용 쉐보레 스파크가 줄이어 선적되고 있다./경남신문 자료사진/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