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2일 (금)
전체메뉴

함양 출신 서철원 작가, 단편소설집 ‘함양, 원스 어폰 어 타임’ 출간

선사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시대 서사… 각자 이상향에 대해 질문

  • 기사입력 : 2020-09-15 08:03:19
  •   
  • 함양 출신의 유명 소설가인 서철원(55·사진) 작가가 최근 소설집 ‘함양, 원스 어폰 어 타임’(바른북스·2020)을 출간했다.

    이 소설집은 서철원 작가가 2013년 등단 이후 7년여에 걸쳐 발표하거나 미발표된 단편소설 7편을 묶은 것이다.

    소설의 시대적 배경은 멀게는 선사시대부터 가야시대, 조선시대를 거쳐 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



    함양 출신 서철원 작가

    각 소설마다 설정된 ‘함양’의 공간은 과거로부터 이어져온 삶의 무대로서의 서사적 배경이 된다. 특히 역사적인 사건과 접목된 ‘함양’의 공간은 시간·공간 이미지를 반영하는 서사물로 현실적·실제적 스토리를 들려주며, 과거와 현재가 중첩된 구성 면에서 의외의 낯섦이 때로 독자에게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함양읍 ‘연밭머리’에서 나고 자란 서 작가는 전주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전북대 국문학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은 뒤 탄탄한 작품과 화려한 수상 경력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새 소설집 ‘함양, 원스 어폰 어 타임’은 서철원 작가가 가볍지 않은 생의 무늬를 느꼈던 고향 함양과 이상향에 관한 깊은 사색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그려졌다.

    서 작가는 “아주 먼 과거로부터 이어져온 ‘고향’에 대한 유토피아적 공간에 해당되며, 누구든지 인생을 열어가는 데 필연적으로 연결되는 시간 이미지로서의 ‘공간의 역사’를 보여준다”며 “긴 시간을 풀어놓고 당도한 ‘함양’은 과거 저편의 입자들이 단 한번 공간을 떠나거나 이탈한 적이 없는, 아주 먼 옛날 옛적부터 이어져온 당신들의 고향이며 유토피아에 해당된다. 이제는 돌아갈 준비가 되었는지, 당신에게 묻는다”고 전했다.

    한편 전북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는 서 작가는 2013년 계간 ‘문예연구’ 신인문학상 수상 후 같은 해 ‘대한민국 스토리공모대전’ 최우수상, 2016년 제8회 불꽃문학상, 2017년 제12회 혼불학술상, 2019년 제9회 혼불문학상 등을 수상하고 올해 ‘최후의 만찬’으로 세종도서 문학부문 ‘우수도서’에 선정되기도 했다.

    주요 저서로는 2015년 장편소설 ‘왕의 초상’, 2017년 장편소설 ‘혼, 백’, 2018년 학술연구서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지, 2019년 장편소설, 최후의 만찬 등이 있다.

    서희원 기자 seh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희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