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6일 (목)
전체메뉴

STX 사측 회망퇴직 시행… 노사 대립 '격랑'

사무·기술직 대상 내달 13일까지
경남도 지원 계획 거부 입장 밝혀
노조, 생존권 사수 강경 투쟁 예고

  • 기사입력 : 2020-06-29 13:12:15
  •   
  • STX조선 노조가 지난 1일부터 한 달째 총파업 중인 상황에서 사측이 희망퇴직 형태의 구조조정을 시행키로 해 노사 관계가 격랑 속에 빠져들었다.

    STX조선해양은 29일 오전 사내 소식지를 통해 “오랜 기간의 자구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주, 손익 악화로 다시 생존을 위한 고강도 자구계획을 실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회사 경쟁력 회복을 위해 고정비 절감이 필요해 희망퇴직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STX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 희망퇴직은 사무·기술직 전 사원을 대상으로 내달 13일까지 진행하며, 퇴직자에 최대 14개월분의 통상임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STX조선해양은 경영난으로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지난 2013년부터 여러 차례 구조조정을 통해 3400여명의 직원을 생산직 515명, 사무기술직 510명 등 1000여명대로 줄였다.

    STX조선해양이 29일 전 사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한가운데 한달째 총파업 중인 STX조선해양 노동자들이 경남도청 정문앞에서 비를 맞고 선전전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STX조선해양이 29일 전 사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한가운데 한달째 총파업 중인 STX조선해양 노동자들이 경남도청 정문앞에서 비를 맞고 선전전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사측은 무급휴직을 철회하기 위해 경남도가 최근 정부와 별도로 제안한 고용유지 지원금 일부 지원계획에 대해서도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측은 “장기적인 회사 사정을 고려했을 때, 고정비 자체를 낮추지 않으면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며 “6개월의 한시적인 지원은 장기적인 대안이 되지 않고, 내년에 더 어려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어 안타깝지만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 18일 열린 경남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협의회 분과위원회 회의에서 순환 유급휴직 도입 시 사측 부담금 5%가량을 경남도가 부담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 경우 정부는 최대 6개월 동안 월 198만원 한도로 고용유지 지원금의 66%를 지원하게 되고, 나머지 34% 중 경남도 5%·사측 29%가량을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조합은 사측의 희망퇴직 시행이 구조조정을 위한 수순이라 보고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STX조선지회는 “희망퇴직을 시행하는 사측과 산업은행의 의도가 인적 구조조정을 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입증되고 있다”며 STX조선을 비정규직화 해서 보다 손쉽게 매각하고자 하는 것이 분명하다. 희망퇴직을 넘어 다른 방식의 구조조정을 진행한다면 가열찬 투쟁으로 현장의 생존권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STX조선 노동자들의 고용 위기를 없애기 위해 ‘조선산업발전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STX조선 정상화에 힘을 모았고, 대정부 호소문을 내는 등 온갖 노력을 다했음에도 끝내 노동자들에게 사망 선고를 내린 산업은행을 규탄한다”며 “경남도지사는 지금이라도 335만 경남도민의 뜻을 보다 강력하고 위력 있게 정부와 산업은행에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STX조선은 지난 2018년 노사 합의로 구조조정 없이 515명의 전체 노동자 중 절반이 6개월씩 순환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이후 사측은 수주 감소 등 경영상 이유로 휴직 종료가 어렵다는 뜻을 노조에 전했으며, 노조는 지난 1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갔다.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