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8일 (화)
전체메뉴

폭력피해 이주여성상담소, 경남에 생길까

지난해 2곳 신청했지만 탈락
道, 올해 신청기간 잊고 있다가
마감 당일 부랴부랴 1곳 접수

  • 기사입력 : 2020-02-13 20:46:43
  •   
  • 정부 지원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가 전국적으로 느는 추세지만 경남도는 이에 무관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들어 전국 5곳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신설해 이주여성에 대해 이들의 모국어로 전문적인 상담이나 체류·보호 지원, 의료·법률, 보호시설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가부는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운영기관 신청을 받아 심사를 거쳐 상담소를 선정한다. 현재 상담소를 운영 중인 곳은 대구와 충북, 인천, 전남, 제주 등 5곳이다. 상담소 한 곳당 약 2억8100만원 예산이 투입되며 지방비 절반 부담에 국비가 절반 지원된다. 이들 상담소는 지금까지 5000건 넘게 피해자 지원을 했다.

    메인이미지경남도청./경남신문DB/

    여가부는 올해 4곳을 더 추가하기 위해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3일까지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신청을 받았다. 여가부는 심사 이후 선정 결과를 오는 25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발표에 따라 경남에 1곳의 상담소가 생기거나 기약 없이 다음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

    경남도의 경우 지난 3일 사업 신청 종료 마지막 날 시·군별로 사업 신청 수요를 파악해 겨우 양산 1곳의 신청서는 넣었다. 경남도는 당시 마감 기간을 잊고 있다 뒤늦게 겨우 신청을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양산시는 지난해 이 사업에 신청을 했다가 떨어지면서 다시 준비했다. 도내에선 앞서 양산과 창원만이 공모에서 신청을 했다가 떨어졌다.

    상담소 운영기관은 가정폭력 상담소나 이주민 지원시설 등에서 3년 이상 운영, 이주여성 상담 실적 등 자격을 확인하며, 심사에선 전문성과 사업추진 목표의 명확성 및 효과성, 지역적 여건, 지자체 의견을 평가한다. 이에 사업 선정을 위해 지자체 등도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도의 경우 각 시·군을 취합해 일괄 사업을 신청하고 추천을 한다는 점에서 더욱 컨트롤타워 역할이 요구된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담당자 인사 등으로 놓친 부분이 있었지만 시군별 의사를 모두 확인해 신청에 문제는 없었다”며 “이번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앞으로도 추가 신청 기회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각 시·군과 긴밀하게 접촉해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재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