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
전체메뉴

김두관 전 경남지사, 김포 출마한다는 데도…

의정보고대회서 재선 도전의지 밝혔지만
당 지도부 요청 지속되면 불가항력 관측
차기 정치행보 연계해 지역구 결정할 듯

  • 기사입력 : 2020-01-08 20:52:15
  •   
  • 경남도지사를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경기 김포갑) 의원의 4월 총선 양산 차출설이 현실화할지 관심이다. 김 의원은 “현재 지역구인 김포에 남겠다”는 입장이지만 당의 요청이 계속될 경우 불가항력적인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을 것이란 관측이다.

    김두관 전 경남지사./경남신문 DB/
    김두관 전 경남지사./경남신문 DB/

    민주당으로선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위치한 정치적 상징성이 있는 지역인데 서형수(양산을) 의원 불출마로 중량급 인사를 투입하기 위한 방편으로 김 의원 투입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김 의원 차출론은 총선 최대 격전지인 PK(경남,부산,울산) 총선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무엇보다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이어진 경남의 민주당 상승세가 하락 국면을 맞은 것과 무관치 않다. 이에 경남지사와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경력에 ‘리틀 노무현’으로 불리는 김 의원을 차출해 달라는 민주당 경남도당의 요청이 이어졌다.

    김 의원으로서는 경남지역 ‘러브콜’이 난감하다. 그는 2012년 경남지사를 중도사퇴하고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패배했다. 이후 2014년 타지인 김포시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하고, 2016년 재도전해 20대 총선에서 당선됐다. 선거 당시 김 의원은 ‘철새 정치인’이라는 비판에 대해 “김포 발전을 위해 김포에 살려고 왔다”고 반박했다. 이에 양산 출마를 종용하는 당의 요청을 받아들인다면 지역민과 약속을 깰 수밖에 없어 고민이 깊다.

    김포지역 정가는 최근 김 의원의 양산 출마설에 술렁이고 있다. 김 의원은 오는 15일까지 지역 의정보고회를 진행 중인데 가는 곳마다 “경남 양산으로 지역구를 옮기느냐”는 질문공세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사무소에서 열린 의정보고대회에서 한 주민은 “김 의원이 경남 양산 출마 권유를 받아 김포지역을 떠날 가능성이 있다는데 이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고 물었다. 이에 김 의원은 “당으로부터 정식 요청은 없었으며 당의 충정이나 어려움은 충분히 알겠지만 제가 고향도 아닌 이곳(김포)에 와서 어려울 때 시민들이 따뜻하게 품어준 곳이라 제 맘대로 어디를 가고 그럴 수는 없다”며 “당이 저를 잘 봐서 그런 요청을 해준 것은 고맙지만 저는 김포지역을 지켜야 할 입장”이라고 지역구 재선 도전 의지를 강조했다.

    하지만 현역 국회의원이 의정보고회를 하면서 ‘다른 곳으로 지역구를 옮기겠다’는 말을 하기는 불가능한 만큼 이날 발언도 현실적이고 원론적인 답변이란 해석이 다수다. 중앙당의 지속적인 차출 요청이 이어진다면 김 의원로서도 끝까지 거부하기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은 8일 경남신문과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말 서형수 의원 불출마로 공석이 될 양산을 선거구에 김 의원 차출 필요성을 중앙당에 건의했다”면서 “이제는 당 지도부와 김 의원이 논의해서 결정할 문제다. 아직까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김 의원이 양산에 오더라도 양산갑이 될지 양산을이 될지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위원장은 지난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의원을 경남 양산을에 보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일각에선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김도읍 한국당 의원 지역구인 부산 북강서을 선거구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고, 북강서을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지역구로 친노·친문으로서는 ‘정치적 고향’이란 상징적 의미가 강하다.

    따라서 만약 김 의원이 경남이나 부산지역에서 출마한다면 지역구 결정은 차기 정치행보와 연계해 결정할 수밖에 없다. 여전히 대권잠룡으로 불리는만큼 향후 든든한 정치적 기반과 상징적 의미가 큰 지역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의 당선 가능성만 따지면 김포 출마가 유리할 수도 있지만 PK 총선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낸다면 대선 잠룡으로 급부상할 수도 있다. 경남, 부산지역 상징적 인물로 총선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고, 당선될 경우 이 지역 유력 여당 정치인으로 입지를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상권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