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 (금)
전체메뉴

2021년 도교육청 예결위원장 한국당 배정 협약 체결

민주당-한국당 원내대표단 ‘갈등 봉합’
내년 예결위원장은 민주당이 모두 맡아

  • 기사입력 : 2019-12-03 08:01:02
  •   
  • 2일 오전 도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2일 오전 도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속보= 경남도와 도교육청 본예산안을 심사할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어느 당이 맡을 것인지를 두고 자리다툼했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2일 ‘2021년도 도교육청 본예산안 예결위원장을 한국당 의원으로 선임하고 향후 상호존중과 협치를 약속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하고 한 달여간 이어온 갈등을 봉합했다. 내년도 본예산 예결특위 위원장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맡는다.(2일 4면 ▲도의회 예결특위 위원장 자리다툼 갈등 일단락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남도의회 교섭단체 간 협약’을 체결했다. 양 당은 협약서를 통해 “2021년도 도교육청 본예산 예결위원장은 한국당 의원으로 선출하고, 그 이후 본예산 예결위원장 선출은 그때의 교섭단체 대표들에게 위임한다. 본예산 예결위원장 선출 문제는 차기 의회에서도 상호존중과 협력 정신을 이어가기로 한다”고 약속했다.

    류경완 민주당 원내대표는 “앞서 의총에서 이번 본예산은 민주당이 맡아야 한다고 결의를 했고 그 결정을 번복하긴 어려워 2021년 본예산부터 나눠서 맡자고 제안을 했고 받아들여졌다”면서 “여야 간 갈등과 대립이 있었지만 서로 대화, 타협하고 협치하는 데 뜻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 더 신뢰 받는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런 논의가 처음 이뤄졌고 진통이 불가피해 다소 소란스러웠지만 여야 간 협의를 해서 이런 구도를 만들어냈다는 것이 큰 성과라 생각한다”면서 “좋은 관행을 만들어서 이런 협치의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로 협의를 했으니 그동안의 불편한 점을 도민들께서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