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8일 (화)
전체메뉴

[사진과 시조로 읽는 한국의 석탑] (18) 영주 부석사 삼층석탑

소백산 안개가 석탑을 감싼다

  • 기사입력 : 2019-10-28 21:17:53
  •   

  • 부석사 무량수전은 고려를 설법하고

    소백산 안개는 석탑을 감싼다

    열반한

    큰 스님 얼굴

    보였다 사라진다


    부석사는 고려를 대표하는 목조 사찰이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의하면 의상대사가 왕명을 받아 창건한 절이라 기록되어 있다. 무량수전 서쪽에는 부석(浮石, 일명 뜬바위)이 있는데 이 바위는 의상대사를 흠모하던 당나라 선묘(善妙)낭자가 변한 것이라는 전설이 있다. 원융국사는 1041년(정종 7)에 부석사로 들어와 화엄종통(華嚴宗統)을 이어받았고 입적할 때까지 부석사에 머물렀다고 한다.

    사진= 손묵광, 시조= 이달균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