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 (화)
전체메뉴

[포토뉴스] 삼문송림 구절초 만개

  • 기사입력 : 2019-10-20 08:19:29
  •   
  •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19일 오전 밀양시 삼문송림 내 조성된 구절초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과 함께 힐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구절초는 아홉 마디가 되어 꽃이 핀다 해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