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하동 악양 평사리 너른 품, 문학을 품다

하동군, 12·13일 토지문학제 개최
문학·경연·공연·체험 등 35개 프로그램

  • 기사입력 : 2019-10-08 09:09:07
  •   
  • ‘평사리 너른 품, 문학을 품다’를 주제로 한 2019 토지문학제가 오는 12·13일 이틀간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일원에서 개최된다.

    하동군이 주최하고 토지문학제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토지문학제는 문학수도의 명성과 〈토지〉의 문학적 위상에 걸맞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2019 토지문학제가 오는 12·13일 이틀간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토지문학제 모습./하동군/
    2019 토지문학제가 오는 12·13일 이틀간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토지문학제 모습./하동군/

    국내 유명 문인 및 역대 수상자 참여를 확대하고 군민과 함께하는 문학제로 승화하고자 문학·경연·공연·체험·참여·전시 등 모두 35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문학제는 백일장으로 시작된다. 초·중·고등부와 대학·일반부로 치러지는 ‘토지백일장’,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 어르신 백일장’, 다문화 가족이 함께 쓰는 ‘다문화 토지백일장’이 첫날 오전 10시 30분 동시에 치러진다.

    문학&생명 세미나실에서는 오후 1시 ‘소설 〈토지〉의 지리적 위치로 보는 영·호남 학술대회’를 주제로 한 학술세미나가 개최된다.

    이어 오후 4시 문학제의 하이라이트 개회식이 주무대에서 진행된다. 개회식은 (사)국제시낭송예술인연합회가 주관하는 시극 ‘박경리’ 공연과 제19회 평사리문학대상 및 청소년문학상, 하동문학상 시상식이 연이어 열린다.

    올해 토지문학상에는 소설, 시, 수필, 동화 등 총 477건 1427편이 응모돼 서울 출신의 김지현(52)씨가 소설 부문 당선자로 선정되는 등 모두 9명이 수상한다.

    둘째 날은 군민, 독자, 문인 그리고 정승호 시인과 전국 문인이 함께 하는 박경리 토지길 걷기를 시작으로 전국학생 휘호 백일장, SNS 모바일 즉흥시 백일장에 이어 극단 큰들의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특히 하동 출신의 정호승 시인이 참여해 눈길을 끄는 ‘전국 문인 토지길 걷기’는 시인의 고향에 대한 추억과 더불어 지리산·섬진강이 한국문학사에서 가지는 의의를 풀어놓을 예정이어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