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6일 (수)
전체메뉴

베탄코트, 자신과의 싸움

최근 타격 부진으로 마음고생

  • 기사입력 : 2019-06-12 10:49:00
  •   

  • 최근 극심한 타격부진을 겪고 있는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베탄코트(사진)가 11일 8번 타자 겸 지명타자로 나섰다.

    NC는 이날 창원NC파크 마산구장서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7차전을 치렀다.

    이동욱 NC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베탄코트의 부진에 대해 묻는 질문에 “(라인업) 하위 타순에 내보내 지켜보려 한다”고 답했다.

    이 감독은 “베탄코트가 최근 방망이에 타구가 안 맞다보니 자기 자신을 믿지 못하는 압박감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상대 투수가 아닌 자기와의 싸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베탄코트는 배팅 연습 때 중반부터 외야 쪽으로 타구를 많이 날렸다.

    이 감독은 “배팅 연습 때 좋은 타구가 나온 것은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뜻”이라며 “경기 중 좋은 타구가 나오면 달라진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10일 1군 엔트리에 지석훈을 등록한 것과 관련, “내야수들이 잔부상을 입고 있어 대체요원으로 등록했다”며 “수비 강화 차원이며 배팅이 괜찮으면 선발로도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태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