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사천미술관, 이색 ‘2色’전

이달 31일까지 박은성 작가 ‘빛의 전람’
정내관 작가 ‘오토메타, 부재의 조각’ 열려

  • 기사입력 : 2019-03-14 07:00:00
  •   

  • 사천미술관은 이달 31일까지 1관 박은성 작가의 ‘빛의 전람’, 2관 정내관 작가의 ‘오토메타, 부재의 조각’ 등 2가지 전시를 하고 있다.

    박은성 작가는 오랜 시간 미국에서 활동한 작가로, 다수의 수상경력과 개인전·단체전을 통해 만물이 지니고 있는 원초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 인상주의 화가다. 박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은은한 빛을 머금은 정물화와 햇빛이 찬란한 캘리포니아의 풍경 등을 담은 유채화로 빛과 색채에 대한 고민이 느껴지는 작품을 선보인다.

    메인이미지
    박은성 作
    메인이미지

    또 ‘오토메타, 부재의 조각’전은 국내의 많지 않은 오토메타 작가 중 한 사람인 정내관 작가가 다양한 이야기로 채워지는 한 사람의 부재와 인생에 대한 복잡하고 미묘한 상호작용에 대한 이야기를 오토메타 작품으로 나타냈다. 오토메타(Automata)는 18세기 유럽 왕실에서 사용하던 기계인형에서 유래한 것으로, 스스로 작동하는 기계라는 뜻의 과학과 미술이 합쳐진 움직이는 조형물이자 오늘날 로봇의 원형이라 할 수 있다.

    정오복 기자 obokj@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오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