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7일 (월)
전체메뉴

남명 조식 사상 잇는 ‘산청 선비대학’ 입학식 열려

군, 경상대 남명학연구소서 50명 위탁 운영

  • 기사입력 : 2019-03-14 07:00:00
  •   
  • 메인이미지


    남명 조식 선생의 사상과 정신을 잇는 ‘2019년 산청 선비대학 입학식’이 지난 6일 이재근 군수와 이상필 남명학연구소장, 입학생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천면 남명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산청 선비대학은 조선시대 실천유학의 대가인 남명 조식 선생의 선비정신을 널리 알리고 실천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군은 지난 2006년부터 경상대학교 부설 남명학연구소(소장 이상필)에 선비대학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으며 10개월 과정으로 매년 5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다.

    강의는 지난 6일부터 12월 11일까지 36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남명기념관에서 진행된다. 강사진은 경상대학교 남명학연구소 소속 교수와 외부 저명인사로 구성돼 있다.

    교육과정은 선비문화와 관련된 일반 교양대학 과정으로 2019년의 경우 한문고전강독(논어)을 중점적으로 하고 이외에도 유교문화 현장학습, 선비문화특강 등 선비로서 갖춰야 할 기본소양 강의로 진행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사회적 정의와 실천 중심의 학문을 추구하는 남명정신이 부각되면서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이 전국적 청렴교육 거점기관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남명 선생의 선비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