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3일 (화)
전체메뉴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정지 방문

“경남도가 공동주체로 책임질 것”

  • 기사입력 : 2019-02-10 22:00:00
  •   

  •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이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정지 등 주요 현안사업장 현장점검을 위해 남해군을 방문했다.

    박성호 권한대행은 지난 8일 남해~여수 간 영호남 해저터널 예정지, 국도 3호선 확장포장 구간 등 지역 현안사업장에서 노영식 남해부군수의 브리핑을 청취했다.

    메인이미지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이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정지를 방문해 브리핑을 듣고 있다.

    박 권한대행은 국도 77호선 연결 및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이라는 의미가 있는 해저터널 예정지를 방문해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이어 창선·삼천포대교 개통 후 통행량 급증으로 인해 교통정체 및 주민불편이 가중돼 4차선 확장이 시급한 국도 3호선(창선 대벽~삼동 지족) 구간에 대한 사업 필요성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

    노영식 부군수는 “영호남 해저터널이 연결되면 여수에서 남해까지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던 거리가 10분 이내로 단축되면서 물류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며 “KTX를 이용해 서울·경기도에서 여수를 찾은 관광객들이 남해군을 통해 사천·고성·거제 등으로 유입돼 관광수익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적 파급력이 경남 전체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은 “국도 77호선 연결을 통한 남해안 해안관광도로 구축은 대선공약의 하나”임을 언급하고 “남해군·여수시 지역사회와 정치권에서 본격적으로 ‘해야 한다’라는 의지와 계획이 있는 만큼, 경남도에서도 공동주체로서 책임지고 같이 가야 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