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내 읍면동 62% ‘소멸 위험’

합천·남해군은 ‘소멸 고위험’
‘지방소멸 보고서·인구 동향’ 분석
읍면→동지역 소멸위험지역 확대

  • 기사입력 : 2018-11-06 22:00:00
  •   

  • 도내 읍면동 10곳 중 6곳이 소멸위험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소멸위험 지역 중 4곳은 ‘소멸고위험’으로 분류됐다.

    6일 통계청의 최근 인구동향과 한국고용정보원이 최근 발표한 ‘2018 한국의 지방소멸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도내 읍면동 308곳 중 192곳(62.3%)은 소멸위험, 이 중 125곳(40.6%)은 소멸고위험에 처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메인이미지

    사진출처 /픽사베이/


    ‘소멸위험’ 지역은 한 지역의 20~39세 여성인구(가임여성) 수가 65세 이상 고령인구 수의 절반(소멸위험지수 0.5, 4등급) 미만인 곳으로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로 공동체가 붕괴될 수 있는 지역이다. 소멸위험지수가 0.2 미만이면 5등급으로 소멸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된다. 소멸위험지수 1.5 이상은 소멸위험 매우 낮은 단계로 1등급, 1.0~1.5 미만은 ‘보통’ 2등급, 0.5~1.0 미만은 ‘주의’ 3등급으로 나뉜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도내 군지역 모든 곳이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다. 밀양시도 여기에 포함돼 도내 시군 11곳이 소멸위험 지역이었고, 이 중 합천·남해군은 소멸위험지수가 각각 0.171, 0.179로 소멸고위험 지역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청·의령군의 소멸위험지수는 각각 0.205, 0.209로 소멸고위험 지역에 근접해 있는 상황이다. 읍면동 분류에서는 거창군 신원면이 소멸위험지수 0.056으로 도내에서 소멸위험도가 가장 심각했다. 소멸위험지수는 시군 구분 없이 악화되고 있다. 2013년 도내 소멸위험지수가 1등급인 곳은 창원·김해·거제시 3곳이었으나 올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메인이미지

    게다가 도내 읍면뿐만 아니라 동지역까지 소멸위험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올해 동지역 중 소멸위험으로 분류된 곳은 20곳으로 2013년(4곳)과 비교했을 때 5배 증가했다. 창원시 관내에는 진해구 충무·태백동, 마산회원구 회성·회원1·2동, 마산합포구 가포·노산·합포동이 여기에 해당됐다. 반면 소멸위험 등급이 지난해 대비 개선된 곳은 창원시 의창구 북면(2→1등급), 창원시 진해구 웅천동, 김해시 주촌면(4→3등급) 3곳에 불과했다.

    문제는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많아 향후 도내 전체 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통계청의 월별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까지 올해 도내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보다 많았던 때는 5월(100명)이 유일했고 나머지는 대체로 같거나 적었다. 지난해 발표된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도내 인구가 2030년을 기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