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1일 (일)
전체메뉴

남해군 운전직 ‘공금 횡령 의혹’ 본격 수사

경찰, 서류 검토 후 관련자 소환 방침
군 감사팀, 한달 전 비위제보 돌려보내
제보자에 부적절한 대응 논란도

  • 기사입력 : 2018-08-09 22:00:00
  •   
  •  속보= 남해군의 일부 운전직 공무원들이 업체와 짜고 공용차량 수리 내역을 조작해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7일 5면 ▲남해군 일부 운전직 ‘공금 횡령 의혹’ )

    남해경찰서는 지난 7일 남해군으로부터 수사 의뢰와 함께 제출받은 서류의 검토에 착수했으며 검토를 마치는 대로 참고인과 정비업체 관계자, 관련 운전직 공무원 등을 차례로 불러 공금 횡령 여부에 대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메인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남해경찰서 박동주 서장은 이번 횡령 의혹 사건에 대해 법대로 엄정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횡령 의혹 당사자를 포함해 관련 부서 공무원들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 수사에서 운전직의 공금 횡령이 확인될 경우 운전직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운전직 횡령 의혹 건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남해군 감사팀의 적절치 못한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번 의혹을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발한 군민 A씨는 한 달 전인 지난달 10일 일부 자료를 가지고 남해군 감사팀을 방문해 공무원들의 비위 내용을 제보했다. 그러나 감사팀은 자료 부족을 이유로 정식 접수를 받지 않고 서류를 만들어 민원실이나 경찰서에 정식 접수하라며 돌려보냈다.

    A씨는 “(비위 관련)서류를 보여줬는데도 감사실에서는 민원실로 접수하라고 해 너무 화가 났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최근 발생한 각종 비위관련 사태에 대해 느슨해진 공직기강 확립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강도 높은 공직 쇄신에 나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