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7일 (금)
전체메뉴

‘경남연구개발특구’ 백지화 재검토해야

  • 기사입력 : 2018-04-17 07:00:00
  •   

  • 경남의 산업 전반을 담금질해줄 경남부산연구개발(R&D)특구 지정이 숱한 아쉬움을 남긴 채 무산됐다. 새정부 들어 지자체 경쟁으로 인한 특구 난립과 미활용 발생 등 실효성 논란이 생기면서 백지화됐다는 소식이다. 향후 50년간 경남의 미래를 걸머질 신성장 동력의 출발점이란 점에서 실망감이 이만저만 아니다. 지난 2011년부터 경남도와 창원시는 산업구조를 혁신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지정에 발 벗고 나섰다. 경남의 강점인 산업기반과 부산의 대학 및 인력 등이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산업경쟁력을 상실한 창원산단의 구조고도화 사업 등과 맞물려 있는 점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정책의 일관·연속성 차원에서도 맞지 않다는 지적과 함께 재검토의 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15년 2월 경남, 부산의 고도성장을 견인할 연구개발특구의 미래 청사진이 제시됐다. 경남지역 12개 지구 5.323㎢를 연구개발특구로 확대, 부산시 강서구 특구와 함께 지정을 요청한 것이다. R&D융합지구, 기술사업화지구, 고도화 거점지구로 조성해 나간다는 야심찬 밑그림을 그렸다. 유기적인 정책공조를 통해 양 시·도의 경제 활성화는 물론 동남권 경제중심축으로서 역할이 점쳐졌다. 특히 양 지자체의 상생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란 점도 주시됐다. 도민들은 시대적 흐름에 맞춰 대한민국의 첨단 연구단지로 거듭날 것을 기대했다.


    경남은 과거 고도성장을 이끈 주력산업의 구조개편이 매우 절박한 때이다. 글로벌 불황이라는 거대한 파도 앞에 나타난 성장력 둔화를 타파하기 위해서다. 불확실한 경제상황에서 연구개발특구 백지화는 어두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대로라면 경남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확보하기 어렵다. 남은 과제는 기존 연구개발특구에 비해 규모가 작은 ‘강소특구(InnoTown) 모델’의 도입과 추진이다. 경남도는 기술·인력·자원 등을 공유해 기업의 위험부담은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강소특구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어쨌든 정치권을 비롯해 각계의 지혜를 모아 경남만의 특구지정을 추진해 나갈 것을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