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금관가야 요충지 양산 ‘월당나루터’ 복원한다

뱃길·육로 만나는 최대 교역지
시, 물금읍 증산리에 이달 착공
초가집·산책로 조성 10월 준공

  • 기사입력 : 2018-04-16 22:00:00
  •   
  • 양산지역 최대 수변공원인 낙동강 물금둔치에 자리한 황산공원에 인접한 월당나루터가 복원된다.

    양산시에 따르면 월당나루터는 옛 신라(양산)와 김해 금관가야(김해) 간의 교통 및 국경 요충지로 역사적 의미가 크다.

    따라서 시는 복원사업을 통해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는 특색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메인이미지
    월당나루터 복원지인 양산시 물금읍 증산리 일원.


    사업비 10억원(국비 70%)을 들여 이달 중 물금읍 증산리 1049 일원 1만5000여㎡에서 복원공사에 들어가 오는 10월 말 준공 예정이다.

    부지 1만5000㎡에 옛 나루터 복원과 조경수와 벤치 등을 갖춘 쉼터 및 강변 산책로 조성, 초가집 복원 등의 사업이 이뤄진다.

    특히 억새밭을 만들어 수려한 낙동강 경관과 어우러진 볼거리도 제공할 계획이다.

    메인이미지
    월당나루터 복원지인 양산시 물금읍 증산리 일원.


    시는 또 당시 관리와 상인들의 숙소인 작원관원과 황산언(토석으로 쌓은 인공제방) 자리에는 표지판과 역사적 사실을 담은 안내문을 설치하는 것으로 설계하고 있다.

    월당나루터는 작원관원을 두어 육로와 뱃길을 감독·관리하는 등 오늘날 세관과 비슷한 역할을 하던 곳이다. 양산이 신라로 병합되기 전에는 김해 금관가야와의 인적·물적 교류의 요충지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월영나루터는 가야(김해)와 신라(양산)간 최대 교역지인 물금의 전진 나루터였다.
    메인이미지
    월당나루터가 고대 물류교역 중심지였음을 알리는 ‘황산언’ 표지판.


    조선시대에는 한양~문경새재~청도~부산 동래로 이어지는 영남대로의 길목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왕래하던 역사적 장소로 알려져 있다.



    시는 월당나루터가 복원되면 역사 교육장으로 활용하는 한편 새로운 관광명소로 알려져 황산공원 활성화 및 지역 관광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사진 = 김석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