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5일 (금)
전체메뉴

北,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20일 방남 전격 취소

이유는 밝히지 않아…통일부 "판문점 채널로 알아볼 것"

  • 기사입력 : 2018-01-20 11:51:06
  •   
  •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포함해 7명의 예술단 사전점검단을 20일 남측에 보내려던 계획을 19일 밤 전격 취소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은 19일 밤 10시경 20일로 예정되었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우리측 지역 파견을 중지한다는 것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명의로 된 통지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왔으며, 파견을 중단한 이유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채널이 정상적으로 가동될 예정이어서 이를 통해 파견 중단 이유 등을 북측에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20일 시작될 예정이던 1박 2일 일정을 단순 연기한 것인지, 혹은 아예 취소한 것인지는 추후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중지'라고 했다"면서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을 기대했다.

    이번 사전점검단 파견 중지가 원만히 진행되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논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북한이 사전점검단 20일 파견을 취소한 건 남측에 파견을 통보한 지 약 12시간 만이다.

    앞서 북측은 19일 오전 10시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현 단장을 비롯한 7명의 사전점검단을 다음날인 20일 1박 2일 일정으로 보내겠다며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겠다고 통지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이날 오후에 북측의 제의를 받아들이며 현 단장 일행의 예상 체류일정까지 정리해 북측에 보낸 상황에서 파견 중지 통지를 받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특별한 조짐은 없었고, (북측의 이같은 통보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 단장 일행의 방남이 예정대로 이뤄졌다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북측 인사들의 첫 남측 방문이었다.

    이들 일행은 방남시 서울과 강릉을 오가며 공연장 시설을 둘러보고 공연 일정과 내용 등과 관련해 남측과 협의를 할 것으로 관측됐다.

    예술단 파견을 위한 사전점검단 파견은 지난 15일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서 합의된 사안이다.

    당시 남북은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북한 예술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는 것과 이를 위한 사전점검단 방남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남북협상 참석한 현송월

    남북협상 참석한 현송월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